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보건소장, 감옥 갈 것 같다며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반대했다”
    “보건소장, 감옥 갈 것 같다며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반대했다” 유료 친형 강제입원, 검사 사칭, 대장동 개발 관련 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에 대한 피의자 신분으로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지자들의 격려를 ... 2012년 성남시 부시장이던 박정오(61)씨가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로부터 재선씨를 강제입원시키라는 지시를 받은 두 보건소장이 찾아와 괴로움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성남시청에 근무했던 ...
  • 친형 정신과 치료받을 상황”…법원, 이재명 주장 손 들어줬다 유료 ... 행위를 보면서 정신병적에서 기인한 것으로 여겼을 수 있다”며 “모친과 형제들의 권유만으로 재선씨에 대해 강제 진단·치료가 어렵다는 것을 알고, 단체장에 의한 입원이 가능한 구 정신보건법 25조를 통해 입원시키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원은 또 '친형 강제입원'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검사 사칭' 등 3개 혐의와 관련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허위사실을 ...
  • '친형 강제입원' 기소…이재명 “조폭설·스캔들 음해 허구 밝혀져 되레 감사” 유료 ... 경기지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2012년 셋째 형인 재선(2017년 작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했다는 의혹 등을 수사한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11일 이 지사를 직권남용 혐의로 ... 이날 A4 2장 분량의 수사 결과 자료를 냈다. 이날 검찰이 불구속 기소한 사건의 핵심은 친형 강제입원 시도 의혹이다. 관련기사 김혜경 불기소했지만…'혜경궁 김씨' 수사 불씨는 남겼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