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경원 “민간인 사찰 탄핵감” 조국 “김태우 희대의 농간”
    나경원 “민간인 사찰 탄핵감” 조국 “김태우 희대의 농간” 유료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국회 운영위에 출석해 대화하고 있다. 조 수석은 민간인 사찰 관련 의혹에 "보고를 받거나 지시한 적이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뉴스1]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별로 없었다. 자유한국당이 잔뜩 벼르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31일 국회 운영위에 불러세우는...
  • 민주당, 법관회의 바로 다음날 “판사 13명 탄핵감”
    민주당, 법관회의 바로 다음날 “판사 13명 탄핵감 유료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와 조정식 예결위 간사(왼쪽), 홍익표 행안위 간사가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3명의 법관은 누가 봐도 탄핵이 분명하다.”(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법관 탄핵' 문제를 놓고 민주당 주변에선 숫자와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다. 박 최고위원은 20일 라디오에 나와 탄핵...
  • [단독] 공천권 갈등? 친문, 추미애 향해 “대표 탄핵감”
    [단독] 공천권 갈등? 친문, 추미애 향해 “대표 탄핵감 유료 추미애. [연합뉴스] 추미애(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정당발전위원회(위원장 최재성 전 의원) 구성안에 대한 논의를 시도했다가 당내 강한 반발에 부딪쳐 결론을 내지 못했다. 추 대표는 '당 혁신'을 명분으로 친문계로 분류되는 최 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발위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당내 의원들은 추 대표가 최 전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