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톨스토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혁명 광기에 먼지처럼 흩어져 후손 375명 11개국서 타향살이

    혁명 광기에 먼지처럼 흩어져 후손 375명 11개국서 타향살이 유료

    톨스토이가 죽기 4년 전인 1906년 3월 24일 영지 야스나야 폴랴냐에서 손녀 타네츠카를 안고 사진을 찍었다. [톨스토이 박물관 홈페이지] 1862년 9월 24일(구력), 34세 노총각 톨스토이는 18세의 소피아 베르스와 결혼한다. 부부는 13명을 낳았지만 그중 7명을 가슴에 묻었다. 3명은 한 살도 되기 전, 2명은 10세 미만에 죽었다. 다섯째 마리야와 ...
  • 혁명 광기에 먼지처럼 흩어져 후손 375명 11개국서 타향살이

    혁명 광기에 먼지처럼 흩어져 후손 375명 11개국서 타향살이 유료

    톨스토이가 죽기 4년 전인 1906년 3월 24일 영지 야스나야 폴랴냐에서 손녀 타네츠카를 안고 사진을 찍었다. [톨스토이 박물관 홈페이지] 1862년 9월 24일(구력), 34세 노총각 톨스토이는 18세의 소피아 베르스와 결혼한다. 부부는 13명을 낳았지만 그중 7명을 가슴에 묻었다. 3명은 한 살도 되기 전, 2명은 10세 미만에 죽었다. 다섯째 마리야와 ...
  • "톨스토이 아내는 악처 아닌 현부"|미서 출간 된 「소피아의 일기」토대로 재평가 유료

    「소피아」(「소피아·안느레예프나·톨스타야」·1844∼1919)라고 하면 19세기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 (1828∼1910) 의 아내이자 세기적 악처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그녀가 썼던 일기가 뒤늦게 출간됨으로써 그녀는 성자인 남편을 일방적으로 괴롭힌 여인이 아니라 「톨스토이」를 위해 평생을 헌신해온 여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오히려 많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