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취재일기] 통계청을 누가 뒤에서 흔드나
  • 하필 '소주성' 밀어붙이니 경기 하강···통계청 석연찮은 해명
  • 통계청은 저소득층 소득 -2.5%라는데 보사연은 0.9% 증가,소득주도성장 구하기?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평균 55.5세 늙은 국회…“5G·젠더엔 손놓고 과거사 싸움”
    평균 55.5세 늙은 국회…“5G·젠더엔 손놓고 과거사 싸움” 유료 ... 국회의 무게 중심도 40대(42.9%)에서 50대(53.7%)로 이동했다. 물론 한국 사회의 평균수명이 늘어나기 때문에 자연히 국회의원의 고령화 현상은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 하지만 통계청 추산으로 2020년에 국민평균연령은 42.7세가 되는데 국회의원 평균 연령은 59.5세에 달해 그 차이가 지나치게 벌어져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올해 국제의원연맹(IPU)가 내놓은 자료를 ...
  • [취재일기] 통계청을 누가 뒤에서 흔드나
    [취재일기] 통계청을 누가 뒤에서 흔드나 유료 손해용 경제정책팀장 통계청이 우리나라 경기가 언제 꼭짓점을 찍고 내려왔는지를 알 수 있는 '경기 정점'에 대한 판단을 보류했다. “경기 정점을 설정하기까지의 기간이 과거에 비해 짧고, 주요 지수의 변동 폭이 미미해 다시 논의가 필요하다”는 게 이유다. 그러나 강신욱 통계청장이 여러 차례 '2017년 2~3분기 즈음'을 경기 정점으로 언급한 점을 감안하면 석연찮은 ...
  • 27년 만에…40대 남성 취업 두 달 연속 11만명씩 최대폭 감소 유료 ... 인구 감소에 제조업 부진까지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반면 50∼60대 여성 취업자는 정부의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공공 일자리 사업 등의 영향으로 대거 늘어났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40대 남성 취업자는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만5000명 줄었다. 이는 1991년 12월(14만3000명 감소)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감소세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