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정지역 근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유료

    ... 확장력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단기간에 모든 걸 충족하긴 어렵다. 내 목표는 특정 세력 아닌 모든 국민과 함께하자는 것이다.” 당 중진과 원로들을 만나 조언을 들어왔는데 무슨 ... 황 대표는 물밑으로는 비박계와의 소통에도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의에 빠져 지역구에 칩거 중이던 황영철에게 6일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황교안이었다. “여러 가지로 마음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