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흰 안전모 쓴 성직자들…노트르담서 두 달 만에 '미사'
    흰 안전모 쓴 성직자들…노트르담서 두 달 만에 '미사' [앵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불이 난 지 두 달 만에 미사가 다시 열렸습니다. 불에 탄 잔해와 천장의 큰 구멍이 그대로 남아 있는 상태였는데요. 천장이 무너질 것을 우려해서 ... 거리에서도…'노트르담 재건' 음악 응원전 참나무 vs 티타늄…프랑스, '첨탑' 복원소재 놓고 갈등 노트르담 화재에 깜짝…각국 '문화재 보호' 긴급회의 대성당 화재, 전기 과부하 탓?…임시성당 건립 ...
  • 노트르담 재건 써달라며 약속했던 기부금, 1조원은 어디로?
    노트르담 재건 써달라며 약속했던 기부금, 1조원은 어디로?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AFP=연합뉴스] 화재로 소실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한 기부금 모금 실적이 당초 예상보다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현지시간) ...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희망을 내비쳤다. 한편 리에스테르 장관은 화재 발생 두 달째를 맞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건물 구조와 기반이 여전히 취약한 상태로 아치형의 지붕은 붕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 #노트르담 #대성당 #노트르담 대성당 #대성당 재건 #기부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