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르난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 211홈런을 기록한 제이미 로맥(SK)의 삼진/볼넷 비율이 2.25:1, 180홈런을 터트린 제리 샌즈(키움)는 1.72:1로 수치가 낮다. 올 시즌 타율 0.334를 기록 중인 호세 페르난데스(두산)의 마이너리그 통산 삼진/볼넷 비율은 1.17:1이다. 일본에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두 번째 시즌이던 2017년 삼진이 139개로 오카다 다카히로(오릭스·142개)에 이어 ...
  • '알라딘' 천만 관객에 한 걸음 더…'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600만 고지

    '알라딘' 천만 관객에 한 걸음 더…'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600만 고지

    ... 10일 개봉해 12만9900명이 봤다. 이밖에 '기생충', '진범'(고정욱 감독), '미드소마'(아리 에스터 감독), '애나벨 집으로'(게리 도버먼 감독), '천로역정:천국을 찾아서'(로버트 페르난데스 감독), '존 윅3:파라벨룸'(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이 박스오피스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 있으나 SK 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진다 . 두산은 이형범의 보직 변경으로 중간 계투진이 얇아졌다 . 외국인 타자의 무게감에서도 SK 가 조금 앞서는 모습이다 .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리그 타율 2 위(0.342)에 오르는 등 안타는 많이 생산하지만 홈런 생산력에서 로맥에게 뒤진다 . 물론 두산이 최근 몇 년간 외국인 타자의 부진으로 고전했기에 페르난데스의 활약만으로 ...
  • 시즌 6승 두산 유희관 "7년 연속 10승 꼭 이루고 싶다"

    시즌 6승 두산 유희관 "7년 연속 10승 꼭 이루고 싶다"

    ... 홈런(시즌 10호)을 쳤다. 그러나 리드는 길지 않았다. 두산은 3회 초 1사 이후 정수빈의 볼넷 이후 박건우가 동점 투런포(시즌 7호)를 날렸다. 이우찬은 급격히 흔들렸다.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볼넷을 준 뒤 김재환에게 2루타를 맞고 2사 2·3루에 몰렸다. 두산은 오재일이 좌중간으로 향하는 2타점 2루타를 때려 4-2로 경기를 뒤집었다. LG는 4회 초 김민성의 안타 이후 서상우가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유료

    ... 211홈런을 기록한 제이미 로맥(SK)의 삼진/볼넷 비율이 2.25:1, 180홈런을 터트린 제리 샌즈(키움)는 1.72:1로 수치가 낮다. 올 시즌 타율 0.334를 기록 중인 호세 페르난데스(두산)의 마이너리그 통산 삼진/볼넷 비율은 1.17:1이다. 일본에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두 번째 시즌이던 2017년 삼진이 139개로 오카다 다카히로(오릭스·142개)에 이어 ...
  •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유료

    ... 있으나 SK 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진다 . 두산은 이형범의 보직 변경으로 중간 계투진이 얇아졌다 . 외국인 타자의 무게감에서도 SK 가 조금 앞서는 모습이다 .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리그 타율 2 위(0.342)에 오르는 등 안타는 많이 생산하지만 홈런 생산력에서 로맥에게 뒤진다 . 물론 두산이 최근 몇 년간 외국인 타자의 부진으로 고전했기에 페르난데스의 활약만으로 ...
  • [IS 포커스] 공인구 반발계수 조정 나비효과…3할 타자 반토막

    [IS 포커스] 공인구 반발계수 조정 나비효과…3할 타자 반토막 유료

    ... 2017년 타율 0.370로 타격왕을 차지했던 김선빈(KIA)의 시즌 타율이 0.279다. 100안타 고지도 멀게 느껴진다. 현재 시즌 세 자릿수 안타를 넘어선 선수는 최다 안타 1위 페르난데스(두산 · 125안타)를 비롯해 9명. 지난해 같은 기간(평균 88경기 소화) 21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었다. 최근 4시즌 연속 100안타 선수가 무려 60명 이상 쏟아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