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르난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3연승' 키움, 2위로 전반기 마감…KT도 두산전 스윕

    '3연승' 키움, 2위로 전반기 마감…KT도 두산전 스윕

    ... 승률(0.490) 모두 2015년 창단 이후 최고 성적이다. 또 지난해까지 천적이었던 두산 상대 전적에서도 8승 4패로 크게 앞서게 됐다. 두산전 스윕은 시즌 두 번째다. 두산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는 멀티 히트로 시즌 130안타 고지를 밟아 역대 전반기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4위 LG는 인천 SK전에서 선발 차우찬의 7이닝 3실점(2자책) 역투와 김현수의 ...
  • 올스타전 이벤트 참가 선수 확정

    올스타전 이벤트 참가 선수 확정

    ... 퓨처스 올스타전 종료 후 예선전을 치른 뒤, 드림과 나눔 올스타에서 각각 1위를 차지한 선수가 결승에 올라 20일 올스타전 5회말 종료 후 홈런 대결을 펼친다. SK 최정, 로맥, 두산 페르난데스, KT 로하스, 나눔 올스타의 한화 호잉, 키움 샌즈, 김하성, LG 이형종 등 총 8명의 선수가 거포 경쟁에 나선다. KBO 리그 최고의 별들이 총 출동하는 올스타 팬 사인회는 20일 ...
  • [IS 현장]'쿠에바스 호투+오태곤 3안타' KT, 두산전 위닝시리즈

    [IS 현장]'쿠에바스 호투+오태곤 3안타' KT, 두산전 위닝시리즈

    ... 장타를 맞고 1점, 김재환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다시 바뀐 투수 주권이 최주환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며 두 번째 실점을 했다. 마무리투수 이대은도 주자를 3루에 두고 마운드에 올랐지만 페르난데스에게 내야 안타를 맞고 실점을 허용했다. 4-6, 2점 차로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 박세혁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급한 불을 껐다. 2점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 9회도 ...
  • 올스타전의 꽃 '홈런 레이스' 출전 선수 8명 확정, 최정·로맥·샌즈 등

    올스타전의 꽃 '홈런 레이스' 출전 선수 8명 확정, 최정·로맥·샌즈 등

    ... 홈런 레이스에는 리그 홈런 1~3위 SK 최정(21개) ·제이미 로맥(20개 ·이상 드림 올스타) 키움 제리 샌즈(19개 ·나눔 올스타)가 출전한다. 그외 외국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두산) 멜 로하스 주니어(KT ·이상 드림 올스타 ) 제러드 호잉(한화 ·나눔 올스타 )을 비롯해 키움 김하성, LG 이형종(이상 나눔 올스타) 등 총 8명이 참가해 시원한 홈런포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유료

    ... 211홈런을 기록한 제이미 로맥(SK)의 삼진/볼넷 비율이 2.25:1, 180홈런을 터트린 제리 샌즈(키움)는 1.72:1로 수치가 낮다. 올 시즌 타율 0.334를 기록 중인 호세 페르난데스(두산)의 마이너리그 통산 삼진/볼넷 비율은 1.17:1이다. 일본에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두 번째 시즌이던 2017년 삼진이 139개로 오카다 다카히로(오릭스·142개)에 이어 ...
  •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유료

    ... 있으나 SK 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진다 . 두산은 이형범의 보직 변경으로 중간 계투진이 얇아졌다 . 외국인 타자의 무게감에서도 SK 가 조금 앞서는 모습이다 .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리그 타율 2 위(0.342)에 오르는 등 안타는 많이 생산하지만 홈런 생산력에서 로맥에게 뒤진다 . 물론 두산이 최근 몇 년간 외국인 타자의 부진으로 고전했기에 페르난데스의 활약만으로 ...
  • [IS 포커스] 공인구 반발계수 조정 나비효과…3할 타자 반토막

    [IS 포커스] 공인구 반발계수 조정 나비효과…3할 타자 반토막 유료

    ... 2017년 타율 0.370로 타격왕을 차지했던 김선빈(KIA)의 시즌 타율이 0.279다. 100안타 고지도 멀게 느껴진다. 현재 시즌 세 자릿수 안타를 넘어선 선수는 최다 안타 1위 페르난데스(두산 · 125안타)를 비롯해 9명. 지난해 같은 기간(평균 88경기 소화) 21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었다. 최근 4시즌 연속 100안타 선수가 무려 60명 이상 쏟아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