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르난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올스타전 이벤트]로맥-샌즈, 홈런레이스 결승 진출

    [올스타전 이벤트]로맥-샌즈, 홈런레이스 결승 진출

    ...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올스타전 이벤트 홈런레이스 예선에서 거포 본능을 발산했다. 드림 올스타 로맥은 홈런 부문 1위 SK 최정(SK), 최다 안타 1위 호세 페르난데스(두산), 지난해 40홈런을 친 멜 로하스 주니어(KT)와 경합했다. 샌즈는 지난해 30홈런 타자 제라드 호잉(한화) 그리고 LG 이형종, 키움 김하성과 경합했다. 예선전은 7아웃 제도다. ...
  •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 '승리기여도'로 미리 보는 2019 KBO 올스타전 라인업!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 '승리기여도'로 미리 보는 2019 KBO 올스타전 라인업!

    ... 쟁쟁한 타자들이 많은 지명타자 가운데에는 베테랑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유한준(KT)이 팀 승리에 가장 많이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한준은 웰뱅톱랭킹 점수 954.6점을 쌓아 호세 페르난데스(두산, 881.8점)와 최형우(KIA, 861.6점)를 물리치고 포지션 1위에 올랐다(타자 부문 4위). 5월 이후 슬럼프 없이 꾸준한 힘을 보여주고 있다.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의 ...
  • '3연승' 키움, 2위로 전반기 마감…KT도 두산전 스윕

    '3연승' 키움, 2위로 전반기 마감…KT도 두산전 스윕

    ... 승률(0.490) 모두 2015년 창단 이후 최고 성적이다. 또 지난해까지 천적이었던 두산 상대 전적에서도 8승 4패로 크게 앞서게 됐다. 두산전 스윕은 시즌 두 번째다. 두산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는 멀티 히트로 시즌 130안타 고지를 밟아 역대 전반기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4위 LG는 인천 SK전에서 선발 차우찬의 7이닝 3실점(2자책) 역투와 김현수의 ...
  • 올스타전 이벤트 참가 선수 확정

    올스타전 이벤트 참가 선수 확정

    ... 퓨처스 올스타전 종료 후 예선전을 치른 뒤, 드림과 나눔 올스타에서 각각 1위를 차지한 선수가 결승에 올라 20일 올스타전 5회말 종료 후 홈런 대결을 펼친다. SK 최정, 로맥, 두산 페르난데스, KT 로하스, 나눔 올스타의 한화 호잉, 키움 샌즈, 김하성, LG 이형종 등 총 8명의 선수가 거포 경쟁에 나선다. KBO 리그 최고의 별들이 총 출동하는 올스타 팬 사인회는 20일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LG 옷 입은 페게로, 성공 좌우할 관건은 '삼진' 유료

    ... 211홈런을 기록한 제이미 로맥(SK)의 삼진/볼넷 비율이 2.25:1, 180홈런을 터트린 제리 샌즈(키움)는 1.72:1로 수치가 낮다. 올 시즌 타율 0.334를 기록 중인 호세 페르난데스(두산)의 마이너리그 통산 삼진/볼넷 비율은 1.17:1이다. 일본에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두 번째 시즌이던 2017년 삼진이 139개로 오카다 다카히로(오릭스·142개)에 이어 ...
  •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김인식 클래식] 두산, 올해 SK와 게임 차 왜 이리 벌어지나? 유료

    ... 있으나 SK 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진다 . 두산은 이형범의 보직 변경으로 중간 계투진이 얇아졌다 . 외국인 타자의 무게감에서도 SK 가 조금 앞서는 모습이다 .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리그 타율 2 위(0.342)에 오르는 등 안타는 많이 생산하지만 홈런 생산력에서 로맥에게 뒤진다 . 물론 두산이 최근 몇 년간 외국인 타자의 부진으로 고전했기에 페르난데스의 활약만으로 ...
  • [IS 포커스] 공인구 반발계수 조정 나비효과…3할 타자 반토막

    [IS 포커스] 공인구 반발계수 조정 나비효과…3할 타자 반토막 유료

    ... 2017년 타율 0.370로 타격왕을 차지했던 김선빈(KIA)의 시즌 타율이 0.279다. 100안타 고지도 멀게 느껴진다. 현재 시즌 세 자릿수 안타를 넘어선 선수는 최다 안타 1위 페르난데스(두산 · 125안타)를 비롯해 9명. 지난해 같은 기간(평균 88경기 소화) 21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었다. 최근 4시즌 연속 100안타 선수가 무려 60명 이상 쏟아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