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등사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의 직격인터뷰] “청와대에 NO 할 수 있는 이질적인 참모 있어야”

    [신용호의 직격인터뷰] “청와대에 NO 할 수 있는 이질적인 참모 있어야” 유료

    ... 달려들면 안 된다. 조 전 장관에 대해 과민한 반응들이 많았다. 조국이란 계기를 통해 불공정, 불평등의 문제가 제기됐다. 그걸 조 전 장관 혼자 책임질 문제는 아니다. 대통령의 몫이기도 하고 여당의 ... 절반은 20~30대를 공천해야 한다. 20~30대 20명만 있어도 당이 확 달라질 거다. 한국 사회가 많이 바뀔 거다. 의지만 있으면 할 수 있다. 우리가 그렇게 하면 다른 당도 그렇게 할 것 ...
  • 조국 뺐다가 '데스노트' 올랐다? "정의당, 민주당과 함께 쓸려갈판"

    조국 뺐다가 '데스노트' 올랐다? "정의당, 민주당과 함께 쓸려갈판" 유료

    ... 지지율이 지난달 말에는 6%로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특히 노동자·청년·소수자·여성 등에게 불평등과 기득권의 문제에 있어 민주당과 차별화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당내 비판은 뼈아프다. ... 않고 있다.” 청년들은 조 전 장관에 대해 어떻게 인식하고 있나. “조국이란 인물은 이 사회평등의 문제 자체를 집약해서 너무 잘 보여주는 인물이다.” 당에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 [사람·돈·기업 한국 떠난다] 최근 2년 해외투자 더 늘었는데 정부 “대책 찾기 어려워”

    [사람·돈·기업 한국 떠난다] 최근 2년 해외투자 더 늘었는데 정부 “대책 찾기 어려워” 유료

    ... '탈한국'은 과거와는 사뭇 다른 현상이다. 낮은 성장성, 높은 법인세·임금·임대료 등 높은 사업 비용, 기업·주식시장이 아니라 부동산에만 쏠리는 유동자금, 줄어든 양질의 일자리, 기회가 불평등한 교육, 실패하면 재기가 어려운 사회안전망 등 여러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정부 정책은 해외로 나가려는 기업을 붙들기보다 최대 5년간 법인세 감면 등 단기 인센티브로 해외로 나간 기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