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국 50년 만의 폭설 … 설 귀향길 마비

    중국 50년 만의 폭설 … 설 귀향길 마비 유료

    중국 동부 안후이성의 허페이시 기차역 광장에서 27일 승객들이 폭설로 운행이 중단된 열차를 기다리며 눈을 맞고 서 있다. 기상당국은 이번 주에 폭설이 더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허페이 AFP=연합뉴스] 중국이 50년 만에 내린 최대 폭설로 국가 비상이 걸렸다. 이재민만 6000여 만 명에 이르고, 농작물 피해도 급증하고 있다. 교통 두절지역이 늘어나면서 ...
  • 미 중서부 폭설, 중 네이멍구 기습한파, 레바논 물난리 … 지구촌 곳곳 자연재해

    미 중서부 폭설, 중 네이멍구 기습한파, 레바논 물난리 … 지구촌 곳곳 자연재해 유료

    12일(현지시간) 미국 중서부에 내린 기록적인 폭설로 미네소타의 명물 메트로돔 경기장 지붕이 무너졌다. [AP·AFP·신화통신=연합뉴스] 연말을 앞두고 세계 곳곳에서 폭설과 폭우·한파 등 자연재해가 속출하고 있다. 미국 중서부와 중국에선 폭설을 동반한 한파로 인명피해가 잇따르고 항공·육상 교통이 마비됐다. 동유럽은 때아닌 폭우로 몸살을 앓고 있으며, 중동 지역은 ...
  • 미 폭설 뚫고 피어난 공동체 정신 '스노셜리즘'

    폭설 뚫고 피어난 공동체 정신 '스노셜리즘' 유료

    기록적인 폭설이 미 동부를 덮친 가운데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시 주민들이 세인트 조셉 거리의 캐비지 힐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제설 인부들과 힘을 합쳐 막힌 도로를 뚫는 등 공동체 의식을 보여줬다. [랭커스터 AP= 연합뉴스] 미국 버지니아주 애넌데일시의 고등학교 영어교사 메러디스 헤드릭(36)은 9일(현지시간) 출산 예정일을 맞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