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범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것이 우리 영역”…美의사들, 피범벅 수술복 사진 올린 이유

    “이것이 우리 영역”…美의사들, 피범벅 수술복 사진 올린 이유

    미국 의사들이 트위터에 '이것이 우리들의 영역이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묻은 수술복 사진을 올리며 '총기 규제'를 주장하고 있다. [@traumadmo(Dave ... 의사들은 당신들 영역이나 지켜라"라고 주장했다. 이에 현지 의사들은 반발했다. 의사들은 피범벅이 된 수술복과 신발, 마스크, 모자 등의 사진을 트윗에 올리며 "이것이 의료의 영역을 지킨 ...
  • 강제 하차 거부하다 얼굴 피범벅 된 승객…항공사 '갑질' 논란

    강제 하차 거부하다 얼굴 피범벅 된 승객…항공사 '갑질' 논란

    ... 남성은 다음날 환자를 진료해야 하므로 내릴 수 없다고 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두 명의 보안 요원이 탑승해 해당 남성을 강제로 끌어내렸고 이 과정에서 그는 팔걸이에 얼굴을 부딪쳐 투성이가 됐다. 통로로 끌려 나온 승객은 저항을 포기했고 보안요원에게 두 손을 잡힌 채 출입문 쪽으로 끌려갔다. 배가 드러난 채 끌려가는 이 승객의 뒤를 경찰관 두 명이 뒤따랐다. 그는 ...
  • 아슈라 유혈 의식 논란

    아슈라 유혈 의식 논란

    ... 베인 아들의 이마를 감싸고 있다. 올해 6살난 소년 알리 마다니는 비명을 지르며 칼날을 하려고 머리를 흔든다. 그러나 소년의 아버지는 그를 세게 붙잡고 하지 코도르가 소년의 이마를 ... 과자와 과일 쥬스였다. 어떤 아버지는 비명지르는 아이 입에 젖꼭지를 물렸다. 소년의 이마는 범벅이 됐다. 알리 마다니의 비명은 이 6살난 소년을 칼날에서 구하지 못했다. 그의 아버지 ...
  • 아슈라 유혈 의식 논란

    아슈라 유혈 의식 논란

    ... 베인 아들의 이마를 감싸고 있다. 올해 6살난 소년 알리 마다니는 비명을 지르며 칼날을 하려고 머리를 흔든다. 그러나 소년의 아버지는 그를 세게 붙잡고 하지 코도르가 소년의 이마를 ... 과자와 과일 쥬스였다. 어떤 아버지는 비명지르는 아이 입에 젖꼭지를 물렸다. 소년의 이마는 범벅이 됐다. 알리 마다니의 비명은 이 6살난 소년을 칼날에서 구하지 못했다. 그의 아버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반상회 귀가길 12명이 떼죽음도 유료

    ... 찾아 이리저리 헤매는 아비규환의 생지옥이었다. 마을 곳곳에는 시체가 나뒹굴었고 부상자들은 를 흘리며『사람 살리라』고 아우성을 치며 구원을 요청하고 있었다. 미친 듯이 골목을 찾아다니며 ... 숨져있었다. 교환실로 통하는 창문은 총탄에 박살이 나 유리파편이 바닥에 널려있었고 사무실 안은 온통 범벅이 돼 있었다. 궁류우체국은 국장과 집배원 3명·교환원 5명·사무직원 1명 등 모두 10명으로 ...
  • 카우보이·헐크 … 아비규환 현장 빛이 된 시민영웅들

    카우보이·헐크 … 아비규환 현장 빛이 된 시민영웅들 유료

    ... 보이는 이 남성은 다리를 심하게 다친 청년을 태울 앰뷸런스가 어디 있느냐고 외치는 중이었다. 피범벅이 된 손은 여전히 휠체어 손잡이를 꼭 쥔 채다. 아비규환의 현장에서 헌신과 인간애의 아이콘으로 ... 이라크전에서 반군 테러리스트들에게 아들을 잃은 아버지였다. 1분 1초가 급한 보스턴마라톤 테러 해자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소방관과 군경 등 전문인력만큼이나 빛을 발한 이들이 있다. 폭발물이 ...
  • "내가 탔던 비행기 추락… 승객도 많다" 中동포 '투성이' 신고 유료

    ... 주민 신고를 받고 사실 확인에 나섰던 119상황실에 사고기 탑승객의 신고가 접수됐다. 곧이어 투성이가 된 남자가 경남 김해시 지내동 사고현장 인근 불암파출소로 찾아와 추락 사실을 알렸다. ... 현장으로 달려갈 수 있었다. 이 때문에 많은 탑승자들이 목숨을 건졌다. 머리와 다리를 다쳐 피범벅이 된 몸으로 경찰에 추락 사실을 알린 주인공은 중국 옌지(延吉) 출신의 김문학(金文學·34)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