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해여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성계 “미투운동의 거대한 사건…피해자들 희망 가질 것” 유료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심에서 3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자 여성계에서는 “1심의 부당함을 바로잡은 당연한 결과”라며 환영 의사를 밝혔다. 158개 여성·인권단체 등으로 구성된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 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위력에 의한 성폭력의 입법 취지를 반영한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연한 결과”라...
  • 여성계 “미투운동의 거대한 사건…피해자들 희망 가질 것” 유료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심에서 3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자 여성계에서는 “1심의 부당함을 바로잡은 당연한 결과”라며 환영 의사를 밝혔다. 158개 여성·인권단체 등으로 구성된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 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위력에 의한 성폭력의 입법 취지를 반영한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연한 결과”라...
  • [글로벌 아이] 성폭행 피해 여성의 10년 뒤

    [글로벌 아이] 성폭행 피해 여성의 10년 뒤 유료

    심재우 뉴욕특파원 미국 뉴욕에서 유엔 총회가 진행되는 동안 미국인들의 관심은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폭행 의혹 사건으로 쏠렸다. 35년 전 사건에 연루된 캐버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역'으로 비쳤다. 미 상원 법사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크리스틴 블래시 포드 교수(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대)의 증언이 더 진실에 가깝다고 여기는 미국인이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