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핀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인한의 퍼스펙티브] 구세대 지혜와 신세대 잠재력, 만나야 꽃 핀다

    [송인한의 퍼스펙티브] 구세대 지혜와 신세대 잠재력, 만나야 꽃 핀다 유료

    ━ 세대 갈등 줄이는 살 만한 세상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서 살아가지만, 다른 세상에서 살아가는 듯 집단 사이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지금 우리가 긴박하게 경험하는 남북 관계나 한·일 관계에서 당사국인 남과 북 사이, 우리와 일본 사이의 거리보다 더 멀리 체감되는 것이 우리 내부의 거리인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