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원내대표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나경원 “닭 목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끝까지 투쟁할 것”

    나경원 “닭 목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끝까지 투쟁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선진화법 위반 등으로 야당 의원들이 경찰 ... 받는 데 대해“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듯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임 정권 보복과 탄압에 절대 충성해온 윤석열 검찰총장 ...
  • [아침& 주요뉴스] 대통령, 윤석열 임명안 재가할 듯

    [아침& 주요뉴스] 대통령, 윤석열 임명안 재가할 듯

    ... 인사차 여야 대표들을 만나 선거제 개혁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는 역사적 책임감을 갖고 정치 개혁을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는 ... 됐죠. 경찰이 소환을 통보한 국회의원 18명 가운데 더불어 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 대표가 오늘 경찰에 처음으로 출석합니다. 내일은 민주당 의원 3명이 출석할 예정인데 한국당 ...
  • [뉴스체크|오늘] 정준영·최종훈 첫 정식재판

    [뉴스체크|오늘] 정준영·최종훈 첫 정식재판

    ... 놓고 충돌하며 벌어진 고발전으로 경찰의 수사 대상이 된 국회의원 가운데 민주당 백혜련,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오늘(16일) 경찰에 처음으로 출석합니다. 한국당에 의해 고발됐습니다. 내일은 민주당 의원 3명이 이어서 조사를 받고요. 가장 많은 소속 의원이 수사대상인 한국당은 여전히 출석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2. 서호 통일차관 일본 방문 통일부의 서호 차관이 ...
  • "세월호 한척 갖고 이긴 文" 정미경 발언에 유가족들 반발

    "세월호 한척 갖고 이긴 文" 정미경 발언에 유가족들 반발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정 최고위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정미경 ... 것'이라는 막말을 서슴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4·16연대는 "정 최고위원이 발언하자 나경원 원내대표, 민경욱 대변인 등이 키득거리며 웃음소리가 들릴 정도로 웃었다는 보도까지 나오는 지경이다"라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경두 10개월새 사과 10번…야당, 두 번째 해임건의안 제출

    정경두 10개월새 사과 10번…야당, 두 번째 해임건의안 제출 유료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북한 목선 입항 사건 등의 이유로 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연합뉴스] ...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만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의사일정에 합의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특히 양측은 본회의 기간을 놓고 맞서 있다.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유료

    ... 올려놓은 선거법 개정안이 다시 바뀌지 않을까요. “자문위 안도 현실을 고려한 최소한의 개혁안이었단 말이에요. 작년 5당 원내대표들이 대충 그런 방향으로 합의했지 않습니까. 연동형이면 연동형이지 50% 연동형이 뭡니까.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연동형하고 대통령중심제가 맞느냐'고 했습니다. 그 말이 맞습니다.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연동형으로 키워갔으면 좋겠고,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유료

    ... 올려놓은 선거법 개정안이 다시 바뀌지 않을까요. “자문위 안도 현실을 고려한 최소한의 개혁안이었단 말이에요. 작년 5당 원내대표들이 대충 그런 방향으로 합의했지 않습니까. 연동형이면 연동형이지 50% 연동형이 뭡니까.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연동형하고 대통령중심제가 맞느냐'고 했습니다. 그 말이 맞습니다.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연동형으로 키워갔으면 좋겠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