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입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번 낙제' 조국 딸, 1200만원 의전원 장학금 받아 '논란'

    '2번 낙제' 조국 딸, 1200만원 의전원 장학금 받아 '논란'

    ... 재량에 따른 것으로 장학생 선정 기준에 대한 논란도 일었다. 한국일보는 19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함께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재학 중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확보한 자료 내용을 ... 지급하는 이른바 '면학장학금'이라는 것이다. 부산대 측도 조씨의 장학금에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대학 관계자는 한국일보에 "조씨가 받은 장학금의 경우 기탁 기관이 장학생 ...
  • [맞장토론] 과도한 신상털기·흠집내기…인사 청문 제도, 문제 없나

    [맞장토론] 과도한 신상털기·흠집내기…인사 청문 제도, 문제 없나

    ... 토론 시작하겠습니다. 인사청문회 제도 논란 계속…최대 문제점은? 인사청문회 필요성에 대한 입장은? 도덕성 검증에 매몰…과도한 신상털기·흠집내기 인사 청문 제도, 참고할 만한 해외 사례는? ...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조국 검증' 전담TF 꾸린 한국당…장관 청문회 쟁점은? 사노맹, 사모펀드 투자 의혹…조국 청문회 벼르는 야당 여야 '조국 ...
  • [뉴스체크|오늘] 국가보훈처장 임명장 수여식

    [뉴스체크|오늘] 국가보훈처장 임명장 수여식

    ... 원내대표 회동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오늘(19일) 회동을 하고 인사청문회 일정을 조율합니다. 한국당은 정기국회가 열리는 9월 초까지 청문회 일정을 연기하자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이달안에 청문회를 모두 마치자는 입장이라 협상에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2. 국가보훈처장 임명장 수여식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박삼득 신임 국가보훈처장에게 ...
  • [미리보는 오늘] 여야가 인사청문회 일정을 조율합니다

    [미리보는 오늘] 여야가 인사청문회 일정을 조율합니다

    ━ 여야가 인사청문회 일정을 조율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 [중앙포토] 여야가 오늘 8·9 개각 관련 인사청문회 일정을 ... 인사청문 일정이 겹치면 안 된다며 정기국회가 열리는 9월 초까지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오는 30일 이전에 7명 후보자의 청문회를 모두 마치자는 주장입니다.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또 장외투쟁 선언…당내서도 “정치 상상력 한계” 유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장외투쟁 재개를 선언했다. 원내·정책 투쟁과 병행하는 형식으로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앞으로 남은 3년 가까운 시간을 이대로 보낸다면 우리는 돌이킬 수 없는 나락으로 빠질 것”이라며 “저와 한국당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강력한 투쟁을 시작하겠다. 국민의 경고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해 오는 24일 ...
  • 부친 빚 42억 상속 않고, 51억 채권은 받은 조국 일가

    부친 빚 42억 상속 않고, 51억 채권은 받은 조국 일가 유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각종 의혹과 관련,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18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동시에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 이사를 역임한 적 있다. 현재는 모친과 아내가 각각 이사장과 이사를 맡고 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당 인사청문회 긴급 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동생과, 그의 전 부인 조모씨를 ...
  • “황교안·유승민·안철수 아우르기 전략 성공 땐 총선 과반 가능”

    “황교안·유승민·안철수 아우르기 전략 성공 땐 총선 과반 가능” 유료

    ... 고민하지 않고 있다.” 선혁신에서 선통합으로 변경한 이유는. “대선 패배 이후 2년간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민에게 희망을 줄 만한 혁신이 부족했다. 총선이 8개월밖에 안 남은 시점에서 ... 속에서 일단 총선을 치르고 나서 시간을 갖고 논의해야 한다고 본다.” 박 전 대통령은 어떤 입장일까. “일부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보수 분열을 일으키는 방식의 정치적 행위는 하지 않을 거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