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전통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與, '한국당 텃밭' 잡고 서울시 25개 구청장 '싹쓸이' 가능할까

    與, '한국당 텃밭' 잡고 서울시 25개 구청장 '싹쓸이' 가능할까

    ... 문재인 정부의 훈풍에 힘입어 모든 자치구 구청장 석권을 조심스레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전통적 지지 텃밭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 등을 중심으로 총력을 다하며 대역전극을 ... 구청장에 당선된 지역은 강남·서초·송파·중랑·중구 등 5곳을 제외한 20곳이다. 나머지 5곳은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이 차지했다. 민주당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격전지'로 보는 곳은 바로 이들 5개 ...
  • [월간중앙] 20% 지지율에 갇힌 보수 '총선 필패론'

    [월간중앙] 20% 지지율에 갇힌 보수 '총선 필패론'

    ■ “황교안, 지금까진 80점 이상” 한국당, 전통적 지지층 복원 자평 ■ 중도 흡수 위해 인적쇄신 시도하면 친박 반발 부르는 안팎곱사등이 ■ 반공과 성장 대체할 가치 못 찾고, ... 바른미래당과 통합, PK 표심 탈환이 관건… 친박신당설도 변수 황교안 전 총리는 1월 29일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출마 선언 직후 고개를 숙였다. 그의 생각은 국민 속으로 투영될 수 있을까. / ...
  • 한국당, 7일 다시 부산행…PK서 전국순회 집회 재개

    한국당, 7일 다시 부산행…PK서 전국순회 집회 재개

    [앵커] 지난주 경부선과 호남선을 축으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던 자유한국당이 이번주 다시 부산 경남 지역을 방문합니다. 부산은 내년 총선의 최대 관심 지역으로 꼽히는데 일찌감치 민심을 ... 예정입니다. 전국 순회 민생 탐방을 부산 경남에서 시작하는 것은 의미가 큽니다. 부산 경남은 전통적으로 한국당 지지세가 높았지만 국정 농단 사태 이후에는 민주당이 더 많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
  • 한국당 근간 흔들리나…영남·60대 지지율도 큰 폭 하락

    한국당 근간 흔들리나…영남·60대 지지율도 큰 폭 하락

    【서울=뉴시스】임종명 오제일 기자 =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5·18 망언' 사태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보수의 텃밭'이라 불리는 대구·경북(TK) 지역 유권자와 함께 60대 이상 지지층 이탈도 큰 것으로 나타나 한국당전통적 지지 기반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부·울·경 모두 민주당 질주 … 세 곳 다 모름·무응답 20% 육박

    [단독] 부·울·경 모두 민주당 질주 … 세 곳 다 모름·무응답 20% 육박 유료

    ... 5일까지 실시한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여론조사 결과 부산·경남의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격차는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도 민주당이 크게 앞섰다. 이번 선거 최대 격전지로 ... 가능성이 높다'는 답변도 부산·울산·경남에서 각각 22.2%, 21.7%, 19.9%였다. 전통적으로 한국당 지지층이 많던 '부울경'에서 막판 표심이 변화해 보수층이 결집하거나 여론조사 무응답층 ...
  • 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 잘한다 49% 못한다 46%

    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 잘한다 49% 못한다 46% 유료

    ... 이는 대선 전인 지난해 1월 4주차(34.5%)이후 1년10개월 만의 최저치다. 반면에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5주째 올랐다. 전주보다 3.3%포인트 올라 26.2%를 기록했는데, 한국당의 지지율이 ... 불거지기 직전인 2016년 10월 3주차 때인 29.6% 이후 최고치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한국당전통적 지지기반인 영남과 50대 이상에서 민주당을 앞서면서 재기의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 ...
  • 5후보 앞다퉈 지역공약 들고 영남으로…후보별 전략 유료

    ... 대이동이다. 여당의 전당대회를 '견제' 하려는 야권후보들의 계산도 한 몫한 듯하다. 또 신한국당 총재직을 물려받는 이회창 (李會昌) 후보가 이 지역의 지지까지 챙겨 기력을 회복할지 모른다는 ... 없다. 영남표 쟁탈전에 임하는 다섯 후보의 전략은 판이한 입지 만큼이나 제각각이다. 이회창 신한국당후보는 '전통적인 여권표 결속' 이 목적이다. 전당대회 개최지를 대구로 정했듯 20%미만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