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항소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원세훈 전 국정원장 선거법 위반 판결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원세훈 전 국정원장 선거법 위반 판결 유료

    ... 키울 수 있을 겁니다. 중앙일보 1, 2심 엇갈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선거법 위반사건 QR코드로 보는 관계기사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어제 항소심에서 공직선거법과 국정원법 위반 혐의 모두에 대해 유죄를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고법의 이번 판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내렸던 1심 선고와는 정반대의 결과다. 형량에 ...
  • 1심 뇌물죄 근거였던 '묵시적 청탁' 2심은 인정 안했다

    1심 뇌물죄 근거였던 '묵시적 청탁' 2심은 인정 안했다 유료

    이재용(50) 삼성전자 부회장이 석방된 것은 사건에 대한 항소심 재판부의 근본 인식이 1심 재판부와 완전히 달랐기 때문이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이 사건의 본질을 부도덕한 정경유착으로 봤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강요에 의한 뇌물 사건으로 봤다. 이 같은 항소심 재판부의 인식은 이 부회장에 대한 전체 양형에도 영향을 줬다. 이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만남이 ...
  • '무조건 항소' 이젠 안 통해 유료

    앞으로 항소심(2심) 재판부가 '형량이 지나치게 무겁다'는 이유로 1심 선고 형량을 줄여주는 관행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이 26일 형사항소심 재판장 회의를 열어 항소심에서 1심 형량을 줄여주는 통상의 관례를 바꾸기로 의견을 모은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전국 5개 고등법원과 18개 지방법원 형사항소부 재판장 등 23명이 참석했다. 전국의 형사항소심 재판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