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환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건강한 가족] 임상 환자 케어 글로벌 시스템 가동 … 국내 제약 해외 진출 길 연다

    [건강한 가족] 임상 환자 케어 글로벌 시스템 가동 … 국내 제약 해외 진출 길 연다

    ━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 임상시험은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새로운 약물의 안전성·유효성을 검증하는 과정이다. 임상시험 대상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신뢰도 높은 시험 데이터를 도출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 분당차병원은 '글로벌임상시험센터'를 확대했다.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 조두연 센터장은 “분당차병원의 연구 인프라와 임상 경...
  • 뎅기열·홍역 환자 급증…해외 유입 감염병도 '빨간불'

    뎅기열·홍역 환자 급증…해외 유입 감염병도 '빨간불'

    [앵커] 간염 환자만 많은 것이 아닙니다. 올해 들어서 해외에 나갔다가 뎅기열에 감염된 환자가 2배로 늘었습니다. 또 대표적인 감염병인 홍역 환자도 급증했는데 외국에서도 이런 질병이 빠르게 퍼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김백기 기자입니다. [기자] 고열과 심한 근육통 증상을 보이는 뎅기열은 모기에 물려 감염됩니다. 잠복기는 3일에서 14일 정도입니다. 증상이 심...
  • 김해시, 해외유입 홍역 환자 발생···"조기확산 차단 최선"

    김해시, 해외유입 홍역 환자 발생···"조기확산 차단 최선"

    ▲ 김해시청 전경. © (사진제공=김해시) 김해시 24시간 비상체계 유지, 접촉자 모니터링 실시 [김해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김해시는 14일 관내에서 처음으로 베트남인 A군(베트남인·9개월된 남아)이 해외유입 홍역 환자로 확진됨에 따라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사회에 추가 감염 및 확산 차산에 나섰다. 홍역확진 판정을 받은 A군은 지난해 ...
  • 서울시, 해외 유입 홍역환자 발생 확산 방지 총력

    서울시, 해외 유입 홍역환자 발생 확산 방지 총력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해외 유입 홍역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시는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23일 시에 따르면 이날까지 현재 총 3명의 홍역 확진자가 확인됐다. 다만 확진자 간에 역학적 연관성이 없는 개별사례로 발생해 서울시는 유행지역은 아닌 상황이다. 이에 시는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접종 일정을 당겨 2차 접종을 하는 것을 권고하...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임상 환자 케어 글로벌 시스템 가동 … 국내 제약 해외 진출 길 연다

    [건강한 가족] 임상 환자 케어 글로벌 시스템 가동 … 국내 제약 해외 진출 길 연다 유료

    ━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 임상시험은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새로운 약물의 안전성·유효성을 검증하는 과정이다. 임상시험 대상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신뢰도 높은 시험 데이터를 도출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 분당차병원은 '글로벌임상시험센터'를 확대했다.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 조두연 센터장은 “분당차병원의 연구 인프라와 임상 경...
  • [건강한 가족] 임상 환자 케어 글로벌 시스템 가동 … 국내 제약 해외 진출 길 연다

    [건강한 가족] 임상 환자 케어 글로벌 시스템 가동 … 국내 제약 해외 진출 길 연다 유료

    ━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 임상시험은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새로운 약물의 안전성·유효성을 검증하는 과정이다. 임상시험 대상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신뢰도 높은 시험 데이터를 도출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 분당차병원은 '글로벌임상시험센터'를 확대했다.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 조두연 센터장은 “분당차병원의 연구 인프라와 임상 경...
  • 규제 막혀 … '잡스 암' 고치러 해외 가는 환자들

    규제 막혀 … '잡스 암' 고치러 해외 가는 환자 유료

    희귀암인 췌장 신경내분비종양을 앓고 있는 황모씨(오른쪽)가 지난 1월 말레이시아 현지 병원에서 루테슘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 한국신경내분비종양환우회] 희귀암인 신경내분비종양 환자 황모(32)씨는 두 달마다 말레이시아행 비행기에 오른다. 방사성동위원소 '루테슘'을 활용한 치료를 받기 위해서다. 그는 2016년 3월 췌장에 신경내분비종양이 생겼다는 진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