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강 하류에 '방사성 폐기물 빈 자루'…우려가 현실로

    강 하류에 '방사성 폐기물 빈 자루'…우려가 실로

    [앵커] 지난 주말에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그중에서도 후쿠시마 지역까지 덮치면서 방사성 폐기물이 유실되는 것 아니냐 이런 우려가 컸죠. 그런데 이런 우려가 실로 드러났습니다. 후쿠시마에서 폐기물을 모아두던 자루들이 빗물에 휩쓸렸는지 강 하류에서 빈 채로 발견됐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쓰러진 나무에 검은 자루들이 엉켜있습니다. 후쿠시마 다무라시 ...
  • 문 대통령 "건설투자 확대"…청와대 "경기 부양책 아니다"

    문 대통령 "건설투자 확대"…청와대 "경기 부양책 아니다"

    ... 경제에 힘을 불어넣는 것은 정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입니다.] 다만 청와대는 인위적인 건설 경기 부양과는 거리가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생활 SOC 투자 등은 정부가 계속 해왔던 것으로 건설에 올인하는 방향의 정책 대전환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고용상황은 호전되고 있지만 40대와 제조업 고용 감소에 대한 대책을 주문했고 ...
  • 윤석열 "정무감각 없는 건 똑같다…수사결과로 말할 것"

    윤석열 "정무감각 없는 건 똑같다…수사결과로 말할 것"

    [앵커] 윤 총장은 오늘(17일) 국감에서 "정무감각이 없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거나 수사에 대한 질문들에서는 결과로 보여주겠다고 자신하기도 했습니다. 정부와 과거 정부를 비교하는 질문에 대해서는 "과거 이명박 정부시절에도 그 가족과 측근들을 구속수사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총장은 6년 전과 변한 것이 없다고 ...
  • 문 대통령 "경제·민생 힘 모을 때…재정지출 확대해야"

    문 대통령 "경제·민생 힘 모을 때…재정지출 확대해야"

    ... 제 40주년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에서도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점 재차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두 번째는 경제죠. 문 대통령은 최근 삼성과 대자동차 등 대기업 장을 잇달아 방문했고, 또 총수와도 직접 만나는 등 경제 행보를 이어가는 중입니다. 기업의 민간 투자를 독려해서 경제 활력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판단인데요. 국제 통화기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람·돈·기업 한국 떠난다] 최근 2년 해외투자 더 늘었는데 정부 “대책 찾기 어려워”

    [사람·돈·기업 한국 떠난다] 최근 2년 해외투자 더 늘었는데 정부 “대책 찾기 어려워” 유료

    ... 심상찮다. 은퇴한 노인만이 아니라 한창 경제활동을 할 20~30대도 한국을 등진다. 그러나 정부는 대책을 구상할 단계까지 못 나갔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사람·기업이 한국을 떠나는 상이 문제인 것은 틀림이지만, 관계부처가 모여 대책까지 마련해야 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저성장·저생산성 등 척박해진 사업 환경을 버리고 해외로 떠나는 기업이 느는 데도 정부가 ...
  • [사진] 일본 태풍 75명 사망 … 후쿠시마 28명 최대

    [사진] 일본 태풍 75명 사망 … 후쿠시마 28명 최대 유료

    일본 태풍 75명 사망 ... 후쿠시마 28명 최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일본의 인명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16일 오후 재까지 사망자는 75명 안팎으로, 행방불명자는 11~16명 수준으로 집계됐다. 후쿠시마현의 사망자 수가 28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사망자의 3분의 1 수준이다. 미야기현도 사망자 수가 14명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
  • 새문안교회도 '명성교회 세습' 철회 요구

    새문안교회도 '명성교회 세습' 철회 요구 유료

    ... 조직교회였다. 한 마디로 '한국 장로교의 뿌리'인 셈이다. 장로교단의 한 목회자는 “다른 곳도 아닌 새문안교회에서 '명성교회 세습문제'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선 것은 상징성이 크고 실적으로 큰 압박이기도 하다”며 “더구나 세습 반대에 뜻을 함께하는 교회와의 연대를 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문안교회는 결의문을 통해 “새문안교회는 새로운 수습 방안을 마련하는 일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