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CS]'화력 발산' 양키스, 휴스턴에 완승...워싱턴은 2연승

    [CS]'화력 발산' 양키스, 휴스턴에 완승...워싱턴은 2연승

    ... 페트릭 코빈을 9회 수비에서 구원투수로 내보내는 강수를 뒀다. 코빈이 콜튼 웡을 범타 처리하며 임무를 다했고, 남은 아웃카운트 2개를 다니엘 허드슨이 잡아내며 승리를 결정지었다. 워싱턴은 1차전에서도 선발투수 아니발 산체스가 7⅔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2-0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2연승이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 다나카 호투-홈런 3방, 뉴욕 양키스 ALCS 1차전 승리

    다나카 호투-홈런 3방, 뉴욕 양키스 ALCS 1차전 승리

    ... 2차전은 14일 오전 9시 8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휴스턴은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 양키스는 좌완 제임스 팩스턴이 선발로 나선다. 13일 NLCS 2차전에서 7이닝 1피안타 무실점 호투한 맥스 셔저. [AP=연합뉴스] 내셔널리그에선 워싱턴 내셔널스가 2연승을 달렸다. 워싱턴은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차전에서 세인트루이스를 3-1로 이겼다. 이번에도 ...
  • '산체스 7⅔이닝 1피안타' 워싱턴, NLCS 1차전 승리

    '산체스 7⅔이닝 1피안타' 워싱턴, NLCS 1차전 승리

    ... NLCS 1차전에서 세인트루이스에 2-0으로 이겼다. 승리의 주역은 8회 2사까지 단 한 개의 안타도 내주지 않은 아니발 산체스(35)였다. 산체스는 7⅔이닝 동안 단 1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산체스는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콜튼 웡에게 볼넷을 내주며 첫 출루를 허용했고, 6회 1사 후에 랜디 아로사레나에게 몸에 맞는 공을 기록했다. 후속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고 ...
  • [ALDS]'콜 완벽투' 휴스턴, 탬파베이 꺾고 양키스와 격돌

    [ALDS]'콜 완벽투' 휴스턴, 탬파베이 꺾고 양키스와 격돌

    ... 휴스턴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와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6-1로 승리했다. 먼저 2승을 거둔 뒤 연패를 당하며 최종전까지 치렀지만 에이스 게릿 콜이 8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한 덕분에 뉴욕 양키스가 기다리고 있는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었다. 콜은 2회초, 선두타자 에릭 소가드에게 던진 포심 패스트볼이 우월 홈런으로 이어지며 첫 실점을 했다. 통산 홈런이 24개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종범-이정후, 끝나지 않은 '부자 전쟁'

    이종범-이정후, 끝나지 않은 '부자 전쟁' 유료

    ... 바로 개인 첫 완봉승이었다. 켈리는 LG 선발투수 중 최근 컨디션이 가장 좋다. 지난 3일 NC 다이노스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6과 3분의 2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켈리는 올 시즌 키움을 상대로 1경기에 등판해 패전투수가 됐다. 그러나 6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투구 내용은 좋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 류현진·마틴 '가을 단짝' 다저스 구했다

    류현진·마틴 '가을 단짝' 다저스 구했다 유료

    ...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3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5이닝 4피안타·3탈삼진·2실점 호투, 10-4 역전승을 이끌었다. 류현진의 MLB 포스트시즌 세 번째 승리. 2승1패로 앞선 다저스는 1승만 추가하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승제)에 진출한다. 다저스로서는 원정 ...
  • '난공불락' 켈리·윌슨, LG의 가을을 이끄는 '효자' 외인 듀오

    '난공불락' 켈리·윌슨, LG의 가을을 이끄는 '효자' 외인 듀오 유료

    난공불락에 가까운 모습으로 LG의 올 시즌 포스트시즌 첫 두 경기에서 연속 호투한 케이시 켈리(왼쪽)와 타일러 윌슨. IS 포토 말 그대로 '효자' 외인 투수다. 3년 만에 가을야구를 경험하고 있는 LG는 첫 두 경기를 외국인 투수가 책임졌다. 지난 3일 NC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WC)에선 케이시 켈리(30), 6일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준P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