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현장] '3회까지 5K' 산체스 4이닝 6실점…집중타 맞았다

    [IS 현장] '3회까지 5K' 산체스 4이닝 6실점…집중타 맞았다

    ... 인천에서 열린 키움과의 플레이오프(PO)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10안타를 맞는 난조 속에 6실점(5자책)하고 조기 강판됐다. 산체스는 3회까지 단 1개의 안타만 허용하며 호투했다. 그 안타도 1회 2사 후 이정후에게 내줬는데 정타가 아닌 빗맞은 타구였다. 3회까지 올린 아웃카운트 9개 중 5개가 삼진이었다. SK는 2회 제이미 로맥의 솔로 홈런과 3회 한동민의 ...
  • [IS 스토리] 트레이드 참 잘했네…가을에 빛나는 포수 이지영의 진가

    [IS 스토리] 트레이드 참 잘했네…가을에 빛나는 포수 이지영의 진가

    ... "가을에 준PO는 처음 치러봤다"고 말할 정도로 '삼성 왕조' 출신의 경험과 노하우가 몸에 배어 있다. 준PO 1차전과 PO 1차전에서 자신의 담당 투수인 브리검의 무실점 호투를 이끌어냈다. 브리검은 정규시즌에도 좋은 투수였지만,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더 강력한 피칭으로 LG 타선과 SK 타선을 제압했다. 이뿐만 아니다. 키움은 PO 1차전에 모두 9명의 투수를 ...
  • '가을'에도 강한 키움 브리검, 마지막 단추를 채우다

    '가을'에도 강한 키움 브리검, 마지막 단추를 채우다

    ... 불식시켰다. 브리검은 지난 6일 열린 LG와의 준PO 1차전에서 6이닝 노히트 노런을 포함해 6⅔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트윈스 타선을 막아냈다.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키움은 브리검의 호투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14일 열린 SK와의 PO 1차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브리검은 또 한 번 1차전 선발로 등판해 5⅓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SK ...
  • 패장 염경엽 SK 감독 "방망이가 안 터진 게 아쉽다"

    패장 염경엽 SK 감독 "방망이가 안 터진 게 아쉽다"

    ... 그게 나오지 않아서 아쉽다. 내일 타선에 변화를 줄 수 있다." -선발투수 김광현을 일찍 내렸다.(김광현은 5이닝 동안 92구를 던져 안타 5개를 허용했지만 삼진을 8개나 잡고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의 왼쪽 엄지 발가락이 조금 까져서 발에 힘을 많이 못 줬다. 그래서 구속이 2~3km 줄어서 바꿨다. 더 던지게 하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었다." -대타 카드가 아쉽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종범-이정후, 끝나지 않은 '부자 전쟁'

    이종범-이정후, 끝나지 않은 '부자 전쟁' 유료

    ... 바로 개인 첫 완봉승이었다. 켈리는 LG 선발투수 중 최근 컨디션이 가장 좋다. 지난 3일 NC 다이노스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6과 3분의 2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켈리는 올 시즌 키움을 상대로 1경기에 등판해 패전투수가 됐다. 그러나 6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투구 내용은 좋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 류현진·마틴 '가을 단짝' 다저스 구했다

    류현진·마틴 '가을 단짝' 다저스 구했다 유료

    ...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3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5이닝 4피안타·3탈삼진·2실점 호투, 10-4 역전승을 이끌었다. 류현진의 MLB 포스트시즌 세 번째 승리. 2승1패로 앞선 다저스는 1승만 추가하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4승제)에 진출한다. 다저스로서는 원정 ...
  • '난공불락' 켈리·윌슨, LG의 가을을 이끄는 '효자' 외인 듀오

    '난공불락' 켈리·윌슨, LG의 가을을 이끄는 '효자' 외인 듀오 유료

    난공불락에 가까운 모습으로 LG의 올 시즌 포스트시즌 첫 두 경기에서 연속 호투한 케이시 켈리(왼쪽)와 타일러 윌슨. IS 포토 말 그대로 '효자' 외인 투수다. 3년 만에 가을야구를 경험하고 있는 LG는 첫 두 경기를 외국인 투수가 책임졌다. 지난 3일 NC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WC)에선 케이시 켈리(30), 6일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준P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