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환경부 블랙리스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새 총장도 검찰을 '정치의 시녀'로 만들려 하나

    [시론] 새 총장도 검찰을 '정치의 시녀'로 만들려 하나 유료

    ... 강조하던 윤 총장은 좌고우면하지 않는 원칙적 수사로 유명했고, 그로 인해 검찰총장 임명에 대한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윤 총장의 취임 이후 첫인사를 보면서 기대보다 우려가 훨씬 커졌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에서 소신을 보였던 검사들이 좌천성 인사로 옷을 벗은 것을 비롯해 고위직 검사 70여 명이 일시에 검찰을 떠났다. 검찰 수뇌부의 친정부적 성향이 강화됐다. 그것이 청와대의 ...
  • [노트북을 열며] 제2의 윤석열은 가능할까

    [노트북을 열며] 제2의 윤석열은 가능할까 유료

    ... “부당한 정권의 지시를 거부하면 반드시 상응하는 보상이 따른다.” 노트북을 열며 8/8 하지만 그 '부당함'의 무게 중심이 '지시'가 아닌 '정권'에 있다는 게 이번 인사에서 드러났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 지휘라인을 비롯한 검찰의 소중한 자원들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떠났다. 적폐수사 주역들은 중용됐다. 윤 총장이 검사들을 달랜 “보직보단 무슨 일을 할지가 중요하다”가 공허해진 ...
  • 주진우 부장검사 지방발령에 사의…“소신껏 수사했는데, 공직관 흔들려” 유료

    현 정부와 관련된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지휘했던 검사들이 모두 검찰을 떠나게 됐다. 한찬식 전 서울동부지검장과 권순철 전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에 이어 1일 주진우 서울동부지검 ... 수사팀은 수사 과정에서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었다. 김의겸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장관의 인사권과 감찰권이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법원의 판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