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흥국생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유료

    ... 조(E조)의 러시아(5위),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와 경쟁한다. 1위 팀에게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데 한국과 러시아의 경합이 예상된다. 객관적으로는 불리하지만, 부상 중인 이재영(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등이 돌아올 경우 붙어 볼 만하다. 대륙 간 예선에서 직행 티켓을 따내지 못할 경우, 내년 1월 아시아 지역 예선을 노려야 한다. 본선 출전권 1장이 걸린 지역 예선의 ...
  •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유료

    ... 조(E조)의 러시아(5위),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와 경쟁한다. 1위 팀에게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데 한국과 러시아의 경합이 예상된다. 객관적으로는 불리하지만, 부상 중인 이재영(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등이 돌아올 경우 붙어 볼 만하다. 대륙 간 예선에서 직행 티켓을 따내지 못할 경우, 내년 1월 아시아 지역 예선을 노려야 한다. 본선 출전권 1장이 걸린 지역 예선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