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VJ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BJ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BJ

    ... 쓰인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렇다면 인터넷 생방송 진행자를 영어로는 뭐라고 해야 할까. 가장 근접한 표현은 라이브 스트리머(live-streamer)다. 영어에 BJ라는 말은 없지만, VJ나 DJ는 영어권에서도 쓰는 말이다. VJ는 비디오 자키(video jockey)의 약자다. MTV 같은 음악전문채널에서 뮤직비디오 소개 프로그램 진행자를 비디오 자키, 혹은 VJ라고 부른다. ...
  • '섹션' 김명민 "'장사리' 메간 폭스와 호흡? 마주칠 일 없었다"

    '섹션' 김명민 "'장사리' 메간 폭스와 호흡? 마주칠 일 없었다"

    ... 배우 메간 폭스에 대해서는 ”사실 마주칠 일이 거의 없었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김명민은 "힘들었던 무명시절이 없었다면 지금의 자리에 올 수 없었을 것이다"며 데뷔 전 VJ 선발 대회에 참여했던 일화도 공개했다. 김명민은 ”'물걸레 같은 남자, 김명민'은 저를 소개할 때 앞에서 어떤 분이 물걸레로 바닥을 닦고 있어 만들어 낸 멘트였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
  •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 던졌다. 한·일 경제 관계, 자치행정, 그리고 대일본 전략에 대해서다. #1. 아이러니다. 중구청이 주문한, 'No Japan' 깃발을 찍은 건 일본제 인쇄기였다. 무토(武藤)사의 'VJ 밸류젯'이라는 기계다. 결과적으로 '경제·산업 측면에서 일본은 미우나 고우나 같이 가야 할 이웃'이라는 점이 은근히 재부각됐다. KBS 앵커가 “이 볼펜은 국산”이라고 한 장면을 촬영한 ...
  • 정두홍X류덕환 '난폭한 기록', 액션과 드라마의 쫄깃한 합

    정두홍X류덕환 '난폭한 기록', 액션과 드라마의 쫄깃한 합

    ... '난폭한 기록(하원준 감독)'의 생생한 현장이 담긴 스틸이 공개됐다.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의 리얼한 동행취재기를 담은 범죄 액션영화. 10일 공개된 '난폭한 기록'의 현장 스틸은 연기에 집중한 배우들의 모습과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보여주며 눈길을 끈다.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BJ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BJ 유료

    ... 쓰인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렇다면 인터넷 생방송 진행자를 영어로는 뭐라고 해야 할까. 가장 근접한 표현은 라이브 스트리머(live-streamer)다. 영어에 BJ라는 말은 없지만, VJ나 DJ는 영어권에서도 쓰는 말이다. VJ는 비디오 자키(video jockey)의 약자다. MTV 같은 음악전문채널에서 뮤직비디오 소개 프로그램 진행자를 비디오 자키, 혹은 VJ라고 부른다. ...
  •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BJ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BJ 유료

    ... 쓰인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렇다면 인터넷 생방송 진행자를 영어로는 뭐라고 해야 할까. 가장 근접한 표현은 라이브 스트리머(live-streamer)다. 영어에 BJ라는 말은 없지만, VJ나 DJ는 영어권에서도 쓰는 말이다. VJ는 비디오 자키(video jockey)의 약자다. MTV 같은 음악전문채널에서 뮤직비디오 소개 프로그램 진행자를 비디오 자키, 혹은 VJ라고 부른다. ...
  •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유료

    ... 던졌다. 한·일 경제 관계, 자치행정, 그리고 대일본 전략에 대해서다. #1. 아이러니다. 중구청이 주문한, 'No Japan' 깃발을 찍은 건 일본제 인쇄기였다. 무토(武藤)사의 'VJ 밸류젯'이라는 기계다. 결과적으로 '경제·산업 측면에서 일본은 미우나 고우나 같이 가야 할 이웃'이라는 점이 은근히 재부각됐다. KBS 앵커가 “이 볼펜은 국산”이라고 한 장면을 촬영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