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제 브리핑] 대출 규제로 1분기 가계빚 증가세 주춤 유료 강력한 대출 규제가계빚 증가세가 주춤해졌다. 올 1분기 가계 빚은 3조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6년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가계신용'에 따르면 1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4.9% 늘어났다. 2004년 4분기(4.7%) 이후 14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 [경제 브리핑] 대출 규제로 1분기 가계빚 증가세 주춤 유료 강력한 대출 규제가계빚 증가세가 주춤해졌다. 올 1분기 가계 빚은 3조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6년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가계신용'에 따르면 1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4.9% 늘어났다. 2004년 4분기(4.7%) 이후 14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 금융위, 신협·새마을금고 집단대출 규제 강화 유료 금융 당국이 신협과 새마을금고의 집단대출에 대해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9일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상호금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금융권 가계·개인 사업자 대출 관계기관 협의회를 열었다. 금융 당국은 올해 가계 부채 관리 목표인 5%대에 맞춰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관리하기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