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유료 ... 다른 한편에선 '잃어버린 20년'과 인구 변동은 그리 큰 관계가 없다고 주장한다. 이 주장은 가계의 금융 자산이 2000년대 들어 지속해서 증가했지만 부동산 대출 등 부채 비율은 감소해 왔다는 ... 소득이 안정적으로 들어오면 생활비를 지출하고 나서도 저축할 수 있는 여력이 생긴다. 일본의 가계조사연보에 따르면 2017년 저축액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와 70대였고, 부채 규모가 가장 ...
  • [경제 브리핑] 대출 규제로 1분기 가계증가세 주춤 유료 강력한 대출 규제에 가계증가세가 주춤해졌다. 올 1분기 가계 빚은 3조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6년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가계신용'에 따르면 1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4.9% 늘어났다. 2004년 4분기(4.7%) 이후 14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 [경제 브리핑] 대출 규제로 1분기 가계증가세 주춤 유료 강력한 대출 규제에 가계증가세가 주춤해졌다. 올 1분기 가계 빚은 3조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6년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가계신용'에 따르면 1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4.9% 늘어났다. 2004년 4분기(4.7%) 이후 14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