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리셋 코리아] 미·중 사이에서 '임도 보고 뽕도 따는' 시대는 끝났다
    [리셋 코리아] 미·중 사이에서 '임도 보고 뽕도 따는' 시대는 끝났다 유료 ... “한국은 미·중 사이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가?” 라는 물음으로 요약됐다. 내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췌장암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자각 증세가 없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병원에 가면 '손 쓰기 늦었다'는 말을 듣는다. 미·중 무역 전쟁도 마찬가지다. 시의적절한 주제가 아니다. 많이 늦었다.” 첫째, 미·중 무역전쟁의 본질은 '무역전쟁'이 아니라 미래를 둘러싼 '패권전쟁'이다. ...
  • 8전7패, 운수 사나운 날
    8전7패, 운수 사나운 날 유료 ... 등산모임 뒤풀이도 한다. 친지들과 동네 친구와 회사 동료들도 와서 놀며 봉지를 채워간다. 그래도 오뉴월에는 채소가 차고 넘친다. 하지만 손님도 급수가 있다. 말없이 풀 뽑고 밭을 다듬어 놓고 가면 업어주고 싶다. 삽질 좀 해봤다고 뻥치며, 한창 자라는 채소를 발로 뭉개고 다니는 이는 경계대상 1호다. 웬 풀이 이렇게 많냐며 멀쩡한 고수를 뽑아 던지는 분 만나면 환장한다. 덜 자란 봄무를 ...
  • 중공, 6·25전쟁 초 안보리에 우슈취안·차오관화 파견
    중공, 6·25전쟁 초 안보리에 우슈취안·차오관화 파견 유료 ... 항미원조 얘기가 빠지지 않았다. 황먀오즈와 위펑의 서울 나들이는 그렇고 그랬다. 서울 떠나던 날 황먀오즈와 몇 마디 주고받았다. “장한즈(章含之·장함지)의 책을 본 적 있느냐? 베이징에 가면 만나 봐라. 세상 떠난 전 외교부장 차오관화(喬冠華·교관화)의 부인이다. 항미원조에 관해 아는 것이 많다.” 차오관화 부인 "대학 때 항미원조에 열광” 몇 년 후 베이징에서 황먀오즈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