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KB손해보험, 가빈 앞세운 한국전력에 3-2 대역전승

    KB손해보험, 가빈 앞세운 한국전력에 3-2 대역전승

    ... 한국전력을 상대로 대역전승을 거뒀습니다. KB손해보험은 경기도 의정부 체육관에서 열린 시즌 1라운드 첫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대 2로 꺾었습니다. 한국전력의 주 공격수인 가빈 슈미트를 막지 못해 첫 2세트를 내줬지만 이후 3세트를 내리 따내 홈팬들에게 짜릿한 승리를 선물했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대한항공, ...
  •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 기대된다. 컵대회를 통해 건재한 기량을 증명했다. 시즌 개막전에서도 22득점을 했다. 서브와 리시브 효율이 관건이다. 2018~2019시즌 최하위 한국전력은 역대 가장 뛰어난 외인으로 불리던 가빈 슈미트(33)의 가세 효과에 기대를 건다. 그는 삼성화재의 왕조 시절을 이끌며 득점왕만 세 차례 차지한 선수다. 지난 6일 막을 내린 KOVO컵에서도 세 경기에 출전해 68득점을 하며 ...
  • [김식의 야구노트] 다저스를 망친 건 '돌버츠'일까 '로보트'일까

    [김식의 야구노트] 다저스를 망친 건 '돌버츠'일까 '로보트'일까

    ... 투자하지 않은 게 이해가 된다. 경영 효율이 절대 가치가 된 다저스는 정규시즌 때와 마찬가지로 디비전시리즈에서 신인 선수들을 폭넓게 썼다. 불펜투수 더스틴 메이, 포수 윌 스미스, 내야수 가빈 럭스, 외야수 맷 비티을 비중있게 활용했다. 송재우 MBC플러스 해설위원은 "프리드먼은 스몰마켓에서 하던 운영방식을 반복하고 있다. 빅마켓 팀인 다저스에 와서도 그의 경영 스타일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
  • [김식의 야구노트] 다저스를 망친 건 '돌버츠'일까 '로보트'일까

    [김식의 야구노트] 다저스를 망친 건 '돌버츠'일까 '로보트'일까

    ... 투자하지 않은 게 이해가 된다. 경영 효율이 절대 가치가 된 다저스는 정규시즌 때와 마찬가지로 디비전시리즈에서 신인 선수들을 폭넓게 썼다. 불펜투수 더스틴 메이, 포수 윌 스미스, 내야수 가빈 럭스, 외야수 맷 비티을 비중있게 활용했다. 송재우 MBC플러스 해설위원은 "프리드먼은 스몰마켓에서 하던 운영방식을 반복하고 있다. 빅마켓 팀인 다저스에 와서도 그의 경영 스타일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유료

    ... 기대된다. 컵대회를 통해 건재한 기량을 증명했다. 시즌 개막전에서도 22득점을 했다. 서브와 리시브 효율이 관건이다. 2018~2019시즌 최하위 한국전력은 역대 가장 뛰어난 외인으로 불리던 가빈 슈미트(33)의 가세 효과에 기대를 건다. 그는 삼성화재의 왕조 시절을 이끌며 득점왕만 세 차례 차지한 선수다. 지난 6일 막을 내린 KOVO컵에서도 세 경기에 출전해 68득점을 하며 ...
  • [V-리그 개막]감독들의 인연이 코트 열기 불태운다

    [V-리그 개막]감독들의 인연이 코트 열기 불태운다 유료

    ... 정지석(대한항공)과 전광인(현대캐피탈)의 최고 공격수 경쟁도 시즌 내내 눈길을 끌 전망이다. 리그 대표 세터의 신구 대결도 있다. V-리그에서 득점왕만 세 번 차지하며 삼성화재 왕조 시대를 견인한 가빈 슈미트는 한국전력 소속으로 한국 무대에 돌아왔다. 역대 최단신(192cm) 외인 선수인 안드레스 비예나(대한항공)의 연착륙 여부도 주목된다. 시즌 중반에는 2020 도쿄 올림픽 최종 예선 ...
  • [V-리그 개막]감독들의 인연이 코트 열기 불태운다

    [V-리그 개막]감독들의 인연이 코트 열기 불태운다 유료

    ... 정지석(대한항공)과 전광인(현대캐피탈)의 최고 공격수 경쟁도 시즌 내내 눈길을 끌 전망이다. 리그 대표 세터의 신구 대결도 있다. V-리그에서 득점왕만 세 번 차지하며 삼성화재 왕조 시대를 견인한 가빈 슈미트는 한국전력 소속으로 한국 무대에 돌아왔다. 역대 최단신(192cm) 외인 선수인 안드레스 비예나(대한항공)의 연착륙 여부도 주목된다. 시즌 중반에는 2020 도쿄 올림픽 최종 예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