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야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신작IS] '기방도령', B급 유머 살리는 이준호의 진가

    [신작IS] '기방도령', B급 유머 살리는 이준호의 진가

    ... 노래를 다 잘하니 금상첨화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준호와 '어디까지 할 수 있나. 무엇을 할 수 있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 짧은 시간 동안 한국무용과 가야금을 열의있게 준비해왔다"며 이준호를 칭찬했다. 첫 사극이라는 정소민 또한 열연한다. 코미디 영화에서 코미디를 전혀 담당하지 않으면서도, '기방도령'의 감정신을 잘 이끌어가며 ...
  • '기방도령', 이준호X정소민X최귀화 케미 어땠나

    '기방도령', 이준호X정소민X최귀화 케미 어땠나

    ... '기방도령'의 현장 스틸은 연기에 집중한 배우들의 모습은 물론,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보여주어 눈길을 끈다.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 허색 역의 이준호는 극중 역할을 위해 가야금까지 직접 연주하는 등 진지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는 한편, 해맑은 웃음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밝히고 있어 미소를 짓게 만든다. 여기에 해원 역의 정소민은 모니터링에 집중한 모습을 보이며 ...
  • "입대 후 개봉"…'기방도령' 이준호, 아쉬움 달랠 포스터 비하인드

    "입대 후 개봉"…'기방도령' 이준호, 아쉬움 달랠 포스터 비하인드

    ... 조선시대 기생은 비주얼과 지성을 겸비한 '예인'이라 불린 만큼 이준호 역시 다재다능함을 과시한다. 어딘가 능청스러움이 묻어나면서도 또렷한 눈빛은 물론, 다양한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책과 가야금 등 소품을 활용해 시서화(詩書畵)에 능한 캐릭터를 그려내는 모습도 인상 깊다. 앞선 언론 시사회에서 남대중 감독은 “짧은 시간 동안 이준호가 가야금, 한국 무용 등을 열의 있게 준비해왔다. ...
  • '서울메이트3' 예비 부모 오상진♥김소영, 도넬 가족과 '알콩달콩 나들이'

    '서울메이트3' 예비 부모 오상진♥김소영, 도넬 가족과 '알콩달콩 나들이'

    ... 장소를 준비한다. 이에 밥을 사랑하는 꼬마 메이트 가브리엘이 '서울메이트' 최연소 먹방요정의 면모를 뽐내며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버클리 음대 출신의 아티스트 도넬 또한 가야금 연주자와 즉석 합주를 펼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오상진은 이들 가족과 함께하는 내내 시종일관 흐뭇한 미소로 “나중에 우리도 저러겠지”라며 '예비 딸바보'의 모습을 드러내 현장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유료

    ... 말처럼 들렸다. 비석이 세워진 것은 2010년이다. 당시 '사야카 한·일 국제심포지엄'이 일본에서 열린 것을 기념해, 뜻 있는 양국 국민이 모였다. 사야카를 소재로 한 소설 '바다의 가야금'을 쓴 작가 고사카 지로(神坂次郞), 김충선의 후손 등이 모였다. 여기엔 자민당의 유력 정치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당시 총무회장(현 간사장)도 있었다. 비문도 니카이가 직접 썼다. ...
  • [삶의 향기] 작은 이름들을 위하여

    [삶의 향기] 작은 이름들을 위하여 유료

    ... 불러야 할지 모르는 셈이었달까? 하긴 나 역시 들판에 나가면 많은 '이름 모를 꽃'들 옆을 지나가며 여러 '이름 모를 새'들과 만난다. 국악을 하는 사람들은 놀라겠지만 나는 이따금 “가야금과 거문고가 어떻게 다르지요?” 하는 질문을 받기도 한다. 서양에서 오케스트라의 기초가 잡힌 것은 바로크 시대다. 기악곡이 발달하고 바이올린족의 악기 생산이 활발해지면서다. 현악합주가 바탕이 ...
  • [서소문 포럼] 70세 명창 안숙선의 선생님 전상서

    [서소문 포럼] 70세 명창 안숙선의 선생님 전상서 유료

    ... 국악계 톱스타 안숙선(70) 명창이 세상을 떠난 두 스승에게 절절한 사랑노래를 바쳤다. 한양으로 떠난 몽룡에 대한 춘향의 사무친 마음을 읊은 판소리 '춘향가'의 '비 맞은 제비' 대목을 가야금 병창으로 불러 젖혔다. 객석에서 탄식이 터졌다. 그리고 박수가 쏟아졌다. 안 명창의 두 스승은 만정(晩汀) 김소희(1917~95)와 향사(香史) 박귀희(1921~93)다. 올해 소리인생 62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