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포항 '특별법 보상'에 최대 15조…여야는 서로 딴소리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포항 '특별법 보상'에 최대 15조…여야는 서로 딴소리 유료 ... 특별법안을 내놓은 자유한국당은 특위 구성에 반대하고 있는데. “여야 대치 상황이 이어져 사실상 논의가 실종된 상태다. 이대로 가면 20대 국회에서 특별법 제정이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다. 가을 정기국회에서 꼭 특별법이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 선거에서 여당표가 많이 나오지 않는 지역 특성 때문에 정부와 여당이 사태 해결에 적극적이지 않다고 말하는 주민이 많은데. “시민들의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전영기의 시시각각] 윤경숙의 '미세먼지 식사' 대접 유료 ... 윤 셰프는 기도확장기와 산소흡입캔을 휴대하고 다닌다. 무대에 올라서도 불편한 목 부위를 연신 만졌다. 그는 “내일을 기약할 수 없기에 오늘 여러분을 대접하고 싶었다”고 했다. “작년 가을, 살아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광화문 광장에 하얀 식탁보를 깔고 많은 분들과 함께 하고 싶다는 꿈을 꿨다. 오늘 그 기적을 이루었다” “아이들도 열심히 키우고 싶고 일도 열심히 하고 ...
  •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유료 ... 속에 뒤섞여 나만의 친교를 차근차근 맺어가고 싶었다.”(45쪽) 흥미롭고 진땀 나는 새 소설 『레몬』을 출간한 작가 권여선. 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애도소설이다. [사진 창비] 고2 가을 시골에서 서울로 전학 온 상희(이 소설의 화자는 챕터 별로 바뀐다. 작가가 심혈을 기울인 예술적인 설정?)가 순조로운 적응에 실패, 절치부심, 희망의 3학년을 기약하는 대목이다. 소재 및 줄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