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족관계 호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월간중앙] 한국 성장동력의 아킬레스건 '상속세 쇼크'

    [월간중앙] 한국 성장동력의 아킬레스건 '상속세 쇼크'

    ... 편의적으로 봐주자'는 맥락이 아니라, 이런 구조가 지속되면 기업 총수 가문과 국가 경제 사이의 이해관계가 배치되는 상황이 잇따를 수 있다. 기업의 역량이 고용과 생산 같은 국가 경제 차원에 투하되는 ... 소속인지 파악하기 어렵다. 발렌베리 가문 지배 하에 있는 기업들을 편의상 '발렌베리그룹'이라고 호칭할 뿐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발렌베리 가문은 상속세의 덫에 걸리지 않고, 이런 거대 기업집단을 ...
  • "내겐 당신뿐이야”라는 말, 배우자가 기뻐할까?

    "내겐 당신뿐이야”라는 말, 배우자가 기뻐할까?

    ... 시간을 가져보자”고 한다면 대부분의 부인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물론 은퇴 후 일정 기간은 그동안 가족을 위해 수고한 남편이 고마워서라도 함께하는 시간을 많이 낼 것이다. 그런데 그것도 하루 이틀이지, 시간이 지나게 되면 남편이 부담스럽게 느껴질 때가 올 수 있다. 인생후반부 부부관계는 크게 세 가지 유형이다. 하나는 소 닭 쳐다보듯 한 관계, 다른 유형은 끊임없이 갈등하는 관계다. ...
  • '도련님대신 OO야?' '시댁ㆍ처가 대신 시가ㆍ처가'로 부를까

    '도련님대신 OO야?' '시댁ㆍ처가 대신 시가ㆍ처가'로 부를까

    ... 바꾼다고 했을 때 사람들이 이러더라고요.” 신 교수는 지난 1월 국민권익위원회의 온라인 참여 플랫폼인 '국민생각함'을 통해 진행된 가족 호칭 설문을 진행하자 사회·정치계에서 위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신 교수는 “가족관계 호칭은 과거 불평등한 가족관계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출가외인·성차별적 세계관이 담겨있을 수밖에 없다”며 “상대방을 낮추고 깔볼 ...
  • 도련님·아가씨, 처가는 처남·처제…시댁 식구만 존칭 사용?

    도련님·아가씨, 처가는 처남·처제…시댁 식구만 존칭 사용?

    ... 무자식 상팔자 소리 꺼내놓지 마. 시기 질투 밖엔 안되니까.] +++ [노영희/50대+ 공감위원 : 방금 보신 드라마 속 장면에서 등장인물들이 사용한 호칭 들으셨습니까? 바로, 아주버님, 서방님, 동서. 가족을 부를 때 사용하는 가족호칭이죠. 가족호칭가족 간의 관계를 나타낼 뿐만 아니라 우리의 고유문화를 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가족호칭이 가부장적, 남성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③]조세호 "요즘 결혼 제일 부러워…동종업계도 상관無"

    [취중토크③]조세호 "요즘 결혼 제일 부러워…동종업계도 상관無" 유료

    ..., 그래 자기야~" 개그맨 조세호(36)를 부르는 '국민 MC' 유재석의 호칭이다. '자기야'란 애칭에서 묻어나듯 조세호는 강인해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여린 ... 합류하면서 확실한 입지를 다졌다.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그를 주변에서 오랜 시간 지켜봐온 관계자들은 하나 같이 "늘 열심히 하는 친구"라고 말하곤 했다. 그 노력을 통해 조세호는 '대세 ...
  • [취중토크②]조세호 "유재석 형, 체력 대단해…덕분에 운동+금연"

    [취중토크②]조세호 "유재석 형, 체력 대단해…덕분에 운동+금연" 유료

    ..., 그래 자기야~" 개그맨 조세호(36)를 부르는 '국민 MC' 유재석의 호칭이다. '자기야'란 애칭에서 묻어나듯 조세호는 강인해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여린 ... 합류하면서 확실한 입지를 다졌다.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그를 주변에서 오랜 시간 지켜봐온 관계자들은 하나 같이 "늘 열심히 하는 친구"라고 말하곤 했다. 그 노력을 통해 조세호는 '대세 ...
  • 일본 여성 울린 '82년생 김지영'…“내가 당한 게 차별이었네”

    일본 여성 울린 '82년생 김지영'…“내가 당한 게 차별이었네” 유료

    ... 미에코가 참석했다. 윤설영 특파원 함께 했던 여성 작가 가와가미 미에코(川上未映子)는 “주인님이라는 호칭 대신 남편의 이름을 부르자는 칼럼을 썼다가 많은 공격을 받았다”는 일화를 털어놓았다. 가와가미는 “남편을 주인님이라고 부르는 건 전통도 아니고 단지 여성과 남성을 주종관계로 보는 것인데, 이런 호칭들이 일본 사회 의식을 콘트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대담회는『82년생 김지영』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