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짜뉴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사린가스·VX…혐한 부추기는 일본 언론 '아무말 대잔치'

    [현장에서] 사린가스·VX…혐한 부추기는 일본 언론 '아무말 대잔치' 유료

    ... 그대로 반복 재생산하고 있다는 점이다. 언론에도 국적이 있다. 그러나 각자 국익을 추구하더라도, 사실(팩트)에 기초한 보도로 양국이 서로에게 도움되는 최선의 길을 찾아야 한다. '가짜뉴스'로 혐한 감정을 부추겨선 양심 있는 일본인은 물론 국제사회 신뢰도 얻을 수 없다. 이건 괜한 트집이 아니다. 김기환 경제정책팀 기자 khkim@joongang.co.kr
  • [현장에서] 사린가스·VX…혐한 부추기는 일본 언론 '아무말 대잔치'

    [현장에서] 사린가스·VX…혐한 부추기는 일본 언론 '아무말 대잔치' 유료

    ... 그대로 반복 재생산하고 있다는 점이다. 언론에도 국적이 있다. 그러나 각자 국익을 추구하더라도, 사실(팩트)에 기초한 보도로 양국이 서로에게 도움되는 최선의 길을 찾아야 한다. '가짜뉴스'로 혐한 감정을 부추겨선 양심 있는 일본인은 물론 국제사회 신뢰도 얻을 수 없다. 이건 괜한 트집이 아니다. 김기환 경제정책팀 기자 khkim@joongang.co.kr
  • [사설] 아베와 측근들, 근거없는 '한국 때리기'와 제재 철회하라 유료

    ... 물자 '한국과 북한의 유착설'을 흘려 정당성을 강변하는 한편 한국 내 반일 여론을 분열시키는 노림수를 쓰고 있는 모습이다. 정부는 총리가 직접 나서 퍼뜨리고 있는 이 같은 일본발 '가짜 뉴스'들에 정공법으로 맞서야 한다.“한국이 화학무기 원료를 북한에 넘겼다”는 식의 악성 루머를 방치하면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신뢰도에 큰 금이 가고, 미국의 중재 개입 여지를 좁히는 결과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