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월간중앙] 이인영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의 직설(直說)
    [월간중앙] 이인영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의 직설(直說) ... 무렵 고(故) 신영복 선생에게 마음에 새길 만한 글을 부탁한 적이 있다. '국민이 가라는 길을 가겠습니다'라는 글귀를 주셨다. 정치인으로서는 그게 좌우명이다.” 중요한 시기에 원내사령탑에 앉았다. 각오를 밝혀 달라. “한편으로는 사명감 같은 게 생기기도 한다. 87년 6월 항쟁 때 대학교 총학생회장과 전대협 의장을 지냈다. 지금보다 더 칠흑 같은 어두운 시절에 빛을 향해 나아가며 정확히 1년을 ... #월간중앙 #박근혜 #직설 #민주당 원내대표 #원내대표 선거 #이인영 의원
  •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청량 케미' 대본리딩 현장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청량 케미' 대본리딩 현장 ... 배우들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밝고 청량한 에너지로 가득했다. 첫 연기 도전에 나선 옹성우는 앞선 인터뷰에서 "단순한 도전이 아닌 오랜 시간 꿈꿔온 길이었기에 진중한 마음으로 작품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다진 바 있다. 이날 첫 대본 리딩이 무색할 정도로 옹성우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으로 모두의 기대를 확신으로 바꿨다. 옹성우는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열여덟 소년 ...
  • 로시, 청순+러블리 다하는 비주얼
    로시, 청순+러블리 다하는 비주얼 ... 싱글 'Stars'를 시작으로 '술래' '버닝' '다 핀 꽃' 등을 통해 꿈과 자아를 찾아가는 소녀의 성장 스토리를 노래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27일 새 미니앨범 '컬러 오브 로시'를 통해 다채로운 음악색을 보여준다는 각오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 [리뷰IS] '종이인형' 광희, '원조바비' 김원희, 일산 대화동서 즐긴 건강한 한 끼 (한끼줍쇼)
    [리뷰IS] '종이인형' 광희, '원조바비' 김원희, 일산 대화동서 즐긴 건강한 한 끼 (한끼줍쇼) ... "몰랐는데 광희가 황 씨더라. 나는 지금까지 광 씨인 줄 알았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광희는 "오늘 열심히 해서 이경규 선배님께 제 이름을 정확히 각인시키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스튜디오를 나온 네 사람. 광희는 "MC 선배님 세 분과 같이 있으니까 기가 빨리는 것 같다. 말을 제대로 못하겠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어 광희는 "저는 일산 대화동에서 20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열심히는 그만, '잘해야' 한다"…정현과 오준혁의 다짐
    "열심히는 그만, '잘해야' 한다"…정현과 오준혁의 다짐 유료 ... 입단했다가 신생팀 특별지명으로 kt 유니폼을 입었다. 늘 구단의 기대를 많이 받았지만 꽃을 피우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던 유망주다. 갑작스레 듣게 된 트레이드 소식과 이적은 이들에게 새로운 각오를 안겼다. 오준혁은 "벌써 네 번째 팀이다. 열심히 하는 것을 넘어 이제는 '잘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제 어리다고 핑계 댈 수 있는 나이도 지났다. 정말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
  • '축구의 신'도 막지 못한 '노장 파워'
    '축구의 신'도 막지 못한 '노장 파워' 유료 ... 노익장을 발휘하고 있다. 말 그대로 남들은 은퇴하는 나이에 전성기를 맞이한 것이다. 득점왕으로 가는 9부 능선을 넘은 콸리아렐라는 리그 최종전에서 마지막 시험대에 오른다. 공교롭게도 소속팀 삼프도리아는 호날두의 유벤투스와 맞붙는다. 콸리아렐라는 최소 5골 이상을 몰아쳐 역전 드라마를 꿈꾸는 호날두와 마지막 결전을 이겨 내고 활짝 웃겠다는 각오다. 피주영 기자
  • 22일 기쁜 우리 '세드가'…대구의 소원
    22일 기쁜 우리 '세드가'…대구의 소원 유료 ... 비기기만 해도 자력으로 각 조 1 ·2위가 진출하는 16강에 오른다.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5차전에서 4-0으로 대승을 거둔 대구는 6차전에서도 상승세를 이어 가 16강행 티켓을 따낸다는 각오다. 대구는 브라질 출신의 공격 콤비 '세드가(세징야 ·에드가)'를 전면에 내세울 전망이다. 두 선수는 리그에서만 8골 5도움을 합작하며 대구(4위)의 돌풍을 이끌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