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감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긴어게인3' 악뮤 수현, 마지막 서울 버스킹 공연 인증샷 "벌써 보고 싶어"

    '비긴어게인3' 악뮤 수현, 마지막 서울 버스킹 공연 인증샷 "벌써 보고 싶어"

    ... '비긴어게인3' 멤버들이 자리를 마련한 것. '비긴어게인3'의 패밀리 멤버들은 두 배우와 함께 한 편의 영화같은 버스킹 무대를 선보여 관객과 시청자들에 감동을 안겼다. 한편, 이수현이 출연한 JTBC '비긴어게인3'는 지난 23일 방송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오는 30일부터는 이적과 태연, 적재, 폴킴, 김현우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
  • "아시아·유럽·북미 접수"…'봉오동전투' 해외로 향한다

    "아시아·유럽·북미 접수"…'봉오동전투' 해외로 향한다

    ... 대해 대만 배급사 무비클라우드는 “생생하고 강렬한 캐릭터와 몰입감 있는 스토리가 매력적인 전쟁 영화", 싱가포르 배급사 쇼 렌터스는 “독립을 위한 전투, 그리고 찬란한 승리를 그려내 격정적인 감동을 느끼게 하는 영화"라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쇼박스 해외팀은 “실제 역사적 사건을 큰 스케일의 사실감 있는 전쟁 액션으로 구현한 원신연 감독과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에 대해 해외 바이어들의 ...
  • "시작이 반"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첫걸음 성공적 마무리

    "시작이 반"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첫걸음 성공적 마무리

    ... 음악감독이 이끄는 연주자들의 음악과 가수 장필순의 노래, 성우의 내레이션이 결합된 인상적인 무대로, 갑작스레 쏟아진 우천으로 예정보다 1시간 늦게 시작했지만 깊은 울림을 남기며 큰 감동을 남겼다. 18일에는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의 공연이 펼쳐져 많은 관객들이 신나는 공연을 즐겼으며, 평창스노우오케스트라와 어린이합창단도 깊은 감동을 남겼다. 공연 이후에 진행된 강릉 월화거리에서도 ...
  • 한국영화 100주년, 관객이 직접 뽑은 최고의 명장면

    한국영화 100주년, 관객이 직접 뽑은 최고의 명장면

    ... 작전을 시행하던 중 공격당한 속사포가 대장 안윤옥에게 “우리 작전 성공한거지?”라고 마지막 메시지를 남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관객들은 “독립 투사들의 숭고한 희생이 담긴 장면! 뭉클하고 감동적이에요”(인스타그램 spac*******)라고 전했다.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의 추억과 감성은 한국영화의 명장면 속에 고스란히 깃들어 있다. 앞으로 다가올 한국영화의 100년에는 어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자연의 변화 vs 자연 그대로…안도·이타미 건축 통하다

    자연의 변화 vs 자연 그대로…안도·이타미 건축 통하다 유료

    ... 것이다. 건축가들은 결국 시대의 자식일 뿐이다. 그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한계와 갈등에 대해서 공간으로 답을 주는 구도자들이다. 그래서 국경과 시간을 초월해서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주기도 한다. 제주도에 가면 안도와 이타미 준의 건축물이 많다. 다음 제주도 방문 때는 이 둘을 비교해보면서 여행을 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유현준 홍익대 건축학과 교수 하버드·MIT에서 ...
  •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유료

    ... 목표이던 결혼과 연애는 그녀들에겐 뒷전이다. 결혼하자고 매달리고 질질 짜는 건 남자들 몫이었다. 영화나 드라마에 비하면 뮤지컬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시공간적 제약 속에서 관객을 몰입시키고 감동시켜야 하는 장르적 특성 탓이다. 고전 명작 등 잘 알려진 이야기를 원작으로 삼는 게 유리하기에 여성 캐릭터의 변화도 더딘 편이다. 관객 대다수인 20~30대 여성들의 판타지를 충족시키는 멋진 ...
  •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공주였던 그녀가 전사로…총·칼 든 '센 언니' 무대 누빈다 유료

    ... 목표이던 결혼과 연애는 그녀들에겐 뒷전이다. 결혼하자고 매달리고 질질 짜는 건 남자들 몫이었다. 영화나 드라마에 비하면 뮤지컬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시공간적 제약 속에서 관객을 몰입시키고 감동시켜야 하는 장르적 특성 탓이다. 고전 명작 등 잘 알려진 이야기를 원작으로 삼는 게 유리하기에 여성 캐릭터의 변화도 더딘 편이다. 관객 대다수인 20~30대 여성들의 판타지를 충족시키는 멋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