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김학의 "창살없는 감옥, 아내도 고통···윤중천 모르지는 않아"
    김학의 "창살없는 감옥, 아내도 고통···윤중천 모르지는 않아" ... 결과를 기다린다. 김 전 차관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저녁 결정된다. ━ “창살 없는 감옥살이” 최후 진술 김 전 차관은 최후 진술에서 이 사건에 대한 소회를 판사에게 설명했다고 김 전 ... 전 차관은 미리 적어온 내용을 바탕으로 “이런 모든 일로 인해 참담하고, 그동안 창살 없는 감옥에서 산 것과 마찬가지 아닌가”하는 취지로 재판부에 설명했다고 한다. 본인뿐 아니라 아내가 힘들어한다는 ... #창살 #감옥 #차관 측은 #구속 영장실질심사 #변호인 측은
  • [리뷰IS] "똥 치우러 가즈아!" '조장풍' 김동욱X김경남 사이다 엔딩
    [리뷰IS] "똥 치우러 가즈아!" '조장풍' 김동욱X김경남 사이다 엔딩 ... 목격한 김경남(천덕구)이 나서 이상이를 향해 주먹을 날렸다. 김경남은 폭행죄로 경찰에 넘어갈 위기에 처했다. 이상이의 전담 변호사 류덕환이 나타나 김경남을 압박했다. 꼼짝없이 폭행으로 감옥살이를 하게 된 터. 이때 김동욱이 나타났다. 휴먼테크에서 일하던 장은미가 혼수상태에 빠진 소식과 함께 이와 관련한 증거가 있다는 말로 이상이를 압박했다. "나 조장풍인데 증거가 하나가 없을 ...
  • 검·경의 '대충 수사'…성폭행 누명 쓰고 11개월 옥살이
    검·경의 '대충 수사'…성폭행 누명 쓰고 11개월 옥살이 [앵커] 얼굴도 모르는 사람을 성폭행했다는 누명을 쓰고 1년 가까이 감옥살이를 한 사람이 있습니다. 전남 곡성에서 벌어진 일인데 성폭행을 한 진짜 범인은 2심 재판에서 피해자가 고백을 ... 나섰고, 고모부는 뒤늦게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A씨는 무죄 판단을 받고 11개월 만에 감옥에서 풀려났지만 고통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A씨 가족 : 제대로 잠도 못 주무시고 자다가 ...
  • [뉴스미션] 검경의 '대충 수사'…11개월 '억울한 옥살이'
    [뉴스미션] 검경의 '대충 수사'…11개월 '억울한 옥살이' [앵커] 얼굴도 모르는 사람을 성폭행했다는 누명을 쓰고, 1년 가까이 감옥살이까지 한 사람이 있습니다. 전남 곡성에서 실제로 벌어진 일입니다. 진짜 범인은 2심 재판 중에 증인으로 나온 ... 나섰고, 고모부는 뒤늦게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A씨는 무죄 판단을 받고 11개월 만에 감옥에서 풀려났지만 고통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A씨 가족 : 제대로 잠도 못 주무시고 자다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의 시시각각] 국민연금 무서워 투자하겠나
    [이정재의 시시각각] 국민연금 무서워 투자하겠나 유료 ... 잘랐는데, 대통령의 말로 입장이 곤란해졌다. 넷째, 내로남불 비판을 자초했다. 지난 정부의 문형표 국민연금 이사장은 삼성을 공격한 '악당 펀드' 엘리엇에 맞서 국민연금을 동원했다는 죄목으로 감옥살이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청와대 참모에게 “합병 안건에 대한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문제를 잘 챙겨보라”고 지시한 게 죄가 돼 감옥살이 중이다. “국민연금을 동원해 악덕 기업을 혼내주라”는 ...
  • [노트북을 열며] 다시 만난 장영자
    [노트북을 열며] 다시 만난 장영자 유료 ... 평가, '진실하지 않다'는 시선이다. 세상을 뒤흔든 사기사건의 주범인 장씨는 일생의 절반가량을 감옥에서 보내고도 자신에 대한 세평을 결국 바꿔 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몇 년 만에 돌아온 ... 따라 장씨는 아마 좀 더 자유가 뺏긴 시간을 보내야 할지도 모른다. 이번이 과연 그의 마지막 감옥살이가 될 수 있을까. 비록 기자와 (피의자로서의) 취재원 관계였지만 배금주의가 지배했던 우리 현대사의 ...
  • [이슈IS] "억울vs선례" 유죄 조덕제·신상공개 반민정…4년 싸움 후폭풍(종합)
    [이슈IS] "억울vs선례" 유죄 조덕제·신상공개 반민정…4년 싸움 후폭풍(종합) 유료 ... 보호돼야 한다"며 "허위로 여배우A를 고소해 무고했고,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등 여배우A의 정신적 고통이 가중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조덕제는 상고심을 앞두고 자신의 SNS에 "창살없는 감옥살이를 한 지도 벌써 4년째 접어들었다. 타의에 의해 갑자기 은둔생활을 강요받고 날개 꺾인 독수리처럼 이 눈치 저 눈치나 보며 온갖 궁상을 떨며 지내고 있다"며 "13일 운명의 종은 울릴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