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우리집에 왜왔니' 이원일 셰프, 한강뷰 집부터 여자친구까지 공개

    '우리집에 왜왔니' 이원일 셰프, 한강뷰 집부터 여자친구까지 공개

    ... 녹화에서 "셰프라는 직업의 특성 상 집에 있는 시간이 적기 때문에 잠만 자는 역할을 한다"며 기능에 충실한 싱글 하우스를 공개한 이원일은 집을 소개하면서 계속 '혼자 사는 집'이라고 조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악동MC 김희철, 한혜진, 오스틴강과 특별 MC 김호영은 탐정 단이 되어 집안 곳곳을 수색했다. 칫솔 두 개와 'your kiwi bird'라고 적힌 쪽지를 발견한 ...
  • “고유정, 아들도 죽였다” vs. “억울하다”…의붓아들 죽음, 10시간 '평행선'

    “고유정, 아들도 죽였다” vs. “억울하다”…의붓아들 죽음, 10시간 '평행선'

    ... 경찰은 “향후 두 사람에 대한 추가 대질조사는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3일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많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낸 바 있다. 고유정은 전남편 모(3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황에서 의붓아들의 사망사건을 둘러싼 경찰 조사도 받고 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인 B군(5)의 사망은 발생한 지 ...
  • 北 매체 "일본의 죄악, 섬나라 통째로 팔아 갚아도 모자랄 판"

    北 매체 "일본의 죄악, 섬나라 통째로 팔아 갚아도 모자랄 판"

    ...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연일 비판하고 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0일 '섬나라를 통째로 팔아 갚아도 모자랄 판에'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대법원이 일제강점 시기 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은 피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린 것은 너무도 정당하다”며 “(수출 규제 조치는) 적반하장격의 파렴치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일본이 우리 ...
  • 마동석 마블 입성…세계 휩쓰는 韓배우 위상[종합]

    마동석 마블 입성…세계 휩쓰는 韓배우 위상[종합]

    ... 애틀랜타에서 촬영을 시작하며, 오는 2020년 11월 6일 북미에서 개봉한다. 마동석은 극중 길가메시 역을 맡는다. 메소포타미아 신화 속 영웅의 이름을 딴 길가메시는 이터널스 가운데 가장 한 힘을 가진 캐릭터다. 당초 그가 빌런 역할을 맡을지 모른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도 했으나, 많은 팬들이 추천한 바대로 길가메시 역으로 낙점됐다. 마동석은 토르 못지않은 초인적인 힘을 가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유료

    ━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⑧ 『압록강은 흐른다』의 저자 “3학년 때의 일이었다. 어느 날 오후, 안과학 수업이 끝나고 의실을 나오는데 상규에게 붙들렸다. 상규는 나와 꽤 친한 아이였다. 그는 나지막한 목소리로 내일 저녁에 중대한 회의가 있으니 남운 식당으로 오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나는 그러기로 약속하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상규에게서 초대받은 ...
  •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유료

    ━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⑧ 『압록강은 흐른다』의 저자 “3학년 때의 일이었다. 어느 날 오후, 안과학 수업이 끝나고 의실을 나오는데 상규에게 붙들렸다. 상규는 나와 꽤 친한 아이였다. 그는 나지막한 목소리로 내일 저녁에 중대한 회의가 있으니 남운 식당으로 오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나는 그러기로 약속하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상규에게서 초대받은 ...
  • 가벼운 라거, 한국선 치맥·피맥으로 '블러디 프레쉬'

    가벼운 라거, 한국선 치맥·피맥으로 '블러디 프레쉬' 유료

    ... 발효 음료를 퍼 마심.' 이후 가톨릭을 받아들인 로마에서는 브리타니아로 성직자들을 보냈다. 하지만 미사에 필요한 와인은 포기해야 했다. 지중해에서 도버해협을 넘어오는 동안 변질됐고 도에게 종종 털렸기 때문이다. 필스너 우르켈의 필젠 브루어리로 재현한 레스토랑 더 미트. 크리스피ㆍ밀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필스너 우르켈을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전호성 객원기자] 수도사들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