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소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유료

    ... 라바리니 감독 구상은 구체화 되고 있다. 일본전이 좋은 예다. 김연경은 이날도 팀에서 가장 많은 46번(21번 성공)의 공격을 시도했다.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이 36번, 레프트 강소휘(GS칼텍스)가 26번 시도했다. 미들 블로커 비중이 작았지만, 50% 안팎이던 김연경의 공격점유율이 39%에 머물렀다. 경기를 조율하는 세터 이다영(현대건설)도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다. 김연경은 ...
  •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여자배구 '김연경 팀'서 '모두의 팀'으로 진화 중 유료

    ... 라바리니 감독 구상은 구체화 되고 있다. 일본전이 좋은 예다. 김연경은 이날도 팀에서 가장 많은 46번(21번 성공)의 공격을 시도했다.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이 36번, 레프트 강소휘(GS칼텍스)가 26번 시도했다. 미들 블로커 비중이 작았지만, 50% 안팎이던 김연경의 공격점유율이 39%에 머물렀다. 경기를 조율하는 세터 이다영(현대건설)도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다. 김연경은 ...
  • '클러치박' VS '소·소 쌍포', 에이스 어깨에 달린 인천행

    '클러치박' VS '소·소 쌍포', 에이스 어깨에 달린 인천행 유료

    ... 19일 열린 3차전도 박빙 승부가 유력하다. 연합뉴스 제공 정신력이 승부를 좌우하는 시점에는 해결사의 역량에 기댈 수밖에 없다. 한국도로공사의 박정아(26), GS칼텍스의 이소영(25)과 강소휘(22)는 최종전 키 플레이어다.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는 1 · 2차전 모두 풀세트까지 갔다. 베테랑이 많은 도로공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