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찬수의 에코파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수의 에코파일] 150개국 400만명 “지금은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언

    [강찬수의 에코파일] 150개국 400만명 “지금은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언 유료

    ... 결석시위'를 벌인다. 그들은 “기후 재앙으로 살 수 없는 세상이 눈앞에 닥쳤는데, 학교가 무슨 소용이냐”고 말한다. 청소년들이 시위에 참여하지 않아도 될 세상을 만드는 것은 어른들의 책임이다. 23일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서 연설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 등 각국 정상의 연설이 주목받는 이유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 [강찬수의 에코파일] “산림녹화 세계적 성공사례”…국민 1인당 249만원 혜택

    [강찬수의 에코파일] “산림녹화 세계적 성공사례”…국민 1인당 249만원 혜택 유료

    ... 애틀랜타에서는 도시 지역 나무가 연간 64.5톤을, 뉴욕에서는 연간 37.4톤의 초미세먼지를 걸러내는 것으로 분석됐다. 숲이 미세먼지를 제거함으로써 사람의 건강 피해를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뉴욕시에서 연간 6000만 달러(약 655억 원)의 경제적 이익을 숲이 제공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 [강찬수의 에코파일] '맥가이버 칼'로 피 빨고…70만명 목숨 뺏는 흡혈귀

    [강찬수의 에코파일] '맥가이버 칼'로 피 빨고…70만명 목숨 뺏는 흡혈귀 유료

    ... 모기들이 줄어들 수도 있다고 주장하지만 뚜렷한 증거는 없다. 오히려 기온이 상승하면 모기의 생활사 주기가 짧아져 모기가 더 많아질 가능성도 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원 이희일 연구관은 “폭우가 쏟아지면 웅덩이에 있던 모기 알과 유충이 다 떠내려가는 바람에 모기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