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땅콩 그린서 웨지로 파세이브 우드랜드, 켑카 US오픈 3연패저지
  • 켑카에 두 번 진 우드랜드, US오픈 3연패 노리는 켑카에 4타 차 선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루에 이글 2개 셰플리 “엄청난 하루”
    하루에 이글 2개 셰플리 “엄청난 하루” 유료 ... 홀(파5·680야드)에서 티샷을 375야드나 날린 뒤 공격적으로 두 번째 샷을 시도했다. 3번 우드를 잡은 두 번째 샷은 홀 4m 거리에 멈춰섰고, 결국 버디를 잡아내며 타수를 줄였다. 이날 ... 이 밖에도 버디 8개를 잡아낸 셰플리는 보기는 1개만 기록하면서 막판까지 우승 경쟁을 펼친 개리 우드랜드(미국·22언더파)를 1타 차로 따돌렸다. 대회 도중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는 아픔을 ...
  • 하루에 이글 2개 셰플리 “엄청난 하루”
    하루에 이글 2개 셰플리 “엄청난 하루” 유료 ... 홀(파5·680야드)에서 티샷을 375야드나 날린 뒤 공격적으로 두 번째 샷을 시도했다. 3번 우드를 잡은 두 번째 샷은 홀 4m 거리에 멈춰섰고, 결국 버디를 잡아내며 타수를 줄였다. 이날 ... 이 밖에도 버디 8개를 잡아낸 셰플리는 보기는 1개만 기록하면서 막판까지 우승 경쟁을 펼친 개리 우드랜드(미국·22언더파)를 1타 차로 따돌렸다. 대회 도중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는 아픔을 ...
  • 더스틴 존슨 “새 골프 규칙 잘 몰랐네요”
    더스틴 존슨 “새 골프 규칙 잘 몰랐네요” 유료 ... 부진했고, 3라운드까지 합계 9언더파 공동 8위를 달렸다. 러프에 박힌 공을 무벌타 드롭하는 우드랜드. [AFP=연합뉴스] 반면 개리 우드랜드(미국)는 새로운 규칙의 혜택을 봤다. 우드랜드는 ... 공이 러프 땅속에 박힌 적도 있었는데 그는 새 규칙에 따라 벌타 없이 구제를 받기도 했다. 우드랜드는 3라운드까지 합계 17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달렸다. 2위는 14언더파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