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뉴스체크|문화] 무주 산골영화제 개막
    [뉴스체크|문화] 무주 산골영화제 개막 ... 무주산골영화제가 시작됐습니다. 오는 일요일까지 열립니다. 어제(5일) 개막식에 2000여 명이 왔는데요. 신상옥 감독이 북한에서 만들다 남쪽으로 왔습니다. 영화 '불가사리'가 개막작이었습니다. (화면출처 : 전라북도 무주군) 2. 인제 용대리 '황태축제' 개막 강원도 인제 용대리에서는 오늘부터 '황태축제'가 열립니다. 가마솥에서 끓인 황태국도 ...
  • [유주현 기자의 컬처 FATAL] 국립무용단 '색동' 제작 중단... 국립예술단체의 존재 이유
    [유주현 기자의 컬처 FATAL] 국립무용단 '색동' 제작 중단... 국립예술단체의 존재 이유 ... 소통할 만한 동시대성 발견에 매진했다. 그 결과 '단' '묵향' '회오리' '시간의 나이' '향연' 등 볼만한 작품들이 쏟아져 나왔고, 세계적인 무용 페스티벌에 최초로 개런티를 받고 개막작으로 초청되는 등 한국무용에 대한 해외의 인식마저 확 바꿔놨다. 마치 한국 축구가 히딩크로 인해 파벌을 넘어 실력만으로 승부했던 2002년 월드컵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던 것과 마찬가지다. ... #국립예술단체 #국립무용단 #작품 제작 #색동 #향연 #국립극장
  • [72회 칸·결산①] "황금종려상 봉.준.호!" 전설이 된 순간(종합)
    [72회 칸·결산①] "황금종려상 봉.준.호!" 전설이 된 순간(종합) ... 기다려진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칸은 '기생충'에 매료됐다. 빈집털이도 아니다. 오히려 그 면면이 너무 화려해 경쟁부문에 진출한 것 만으로도 대단하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개막작 '더 데드 돈트 다이'(짐 자무쉬 감독)을 비롯해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바쿠라우'(클레버 멘도나 필로·줄리아노 도르넬레스 감독) ...
  • [72회 칸·이슈IS] "위대한 동반자"…'기생충' 황금종려상 만들어낸 봉준호X송강호
    [72회 칸·이슈IS] "위대한 동반자"…'기생충' 황금종려상 만들어낸 봉준호X송강호 ... 언급했다. 그러자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 분들에게 이 영광을 바치고 싶다"는 감동적인 소감을 남겼다. 한편 올해 칸영화제 경쟁부문에는 개막작 '더 데드 돈트 다이'(짐 자무쉬 감독), 한국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과 함께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바쿠라우'(클레버 ... #이슈IS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유료 ... 더했다. 심사위원장 이냐리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무척 유니크한 경험이었다. 우리 심사위원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극찬했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부문은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개막작 '더 데드 돈트 다이'(짐 자무쉬 감독), 한국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과 함께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바쿠라우'(클레버 ...
  • [72회 칸] "황금종려상 만장일치 '기생충'"…봉준호가 보여준 기적[종합]
    [72회 칸] "황금종려상 만장일치 '기생충'"…봉준호가 보여준 기적[종합] 유료 ... 뤼미에르 대극장을 꽉 채운 관객들로부터 8분간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해외 평단과 외신의 쏟아지는 극찬을 받으며 올해 칸의 최고 작품으로 자리매김했다. 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는 개막작 '더 데드 돈트 다이'(짐 자무쉬 감독), 한국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과 함께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바쿠라우'(클레버 ...
  •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유료 ... 더했다. 심사위원장 이냐리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무척 유니크한 경험이었다. 우리 심사위원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극찬했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부문은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개막작 '더 데드 돈트 다이'(짐 자무쉬 감독), 한국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과 함께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바쿠라우'(클레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