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성공단 위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美국무, 외교부에 던진 말 "금강산 얘기할 거면 오지 마라"

    美국무, 외교부에 던진 말 "금강산 얘기할 거면 오지 마라" 유료

    위기의 한국 외교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를 언급할 거면 (워싱턴에) 오지 않았으면 한다.”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 “미국 측은 우리 외교부에도 우회적으로 이런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방안을 고심하던 청와대와 그 얘기는 꺼내지 말자는 백악관 사이를 조율해야 ...
  • 하노이 회담 결렬에도…“걱정하지 않는다” 낙관론 캐슬에 갇힌 청와대

    하노이 회담 결렬에도…“걱정하지 않는다” 낙관론 캐슬에 갇힌 청와대 유료

    한·미동맹이 위기라는 경고음이 곳곳에서 들려오고 있는 가운데 유독 청와대에선 그런 기류가 잘 읽히지 않는다. 북·미 하노이 회담 결렬로 한반도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지만 청와대 ... 한·미 군사동맹 청와대가 대북 제재의 범위 내에서라는 단서를 달긴했지만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재가동을 거듭 얘기하는 것도 미국 분위기를 제대로 읽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 개성공단과 ...
  • [글로벌 아이] 크리스토퍼 힐의 걱정

    [글로벌 아이] 크리스토퍼 힐의 걱정 유료

    ...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가 아니라 남북관계를 우선하는 다른 길로 간다는 뜻이었다. 그는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같은 남북문제에 대해 한국이 더 나은 연출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 없다는 속내가 깔렸다. 미국이 우리 외교수장을 만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상황은 단순한 정책의 실패가 아니다. 자칫 심각한 외교적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