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편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기국회 아닌 제2 조국 청문회? 국감·예산·공수처 다 엉키나

    정기국회 아닌 제2 조국 청문회? 국감·예산·공수처 다 엉키나

    ... 정책위의장)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지정부터 정개특위 의결까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제 개편안도 상황은 좋지 않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선거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되는 오는 11월 말까지 협상을 통해 수정 법안을 만들자는 입장이다. 하지만 현재로선 수정안을 만들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
  • 칼날 쥐는 조국, '특수부 축소' 딜레마? 사법개혁 전망은

    칼날 쥐는 조국, '특수부 축소' 딜레마? 사법개혁 전망은

    ... 민주평화당은 모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는 반대를 했습니다. 법안 통과에 대해서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는 반대 의견이 더 많았고요. 호남계는 찬성 쪽 분위기였습니다. 대안정치연대는 선거제 개편안 수정을 요구하면서 지금 사법개혁 관련 법안에도 찬성을 던지기가 어렵다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요. 더욱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는 보수 통합 또 이른바 제3지대 정치권의 합종연횡 ...
  •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점수제'로 개편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점수제'로 개편

    ... 측은 "지난 사태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3. 감기 같은 가벼운 질병…대형병원 가면 돈 더 낸다 정부가 대학병원 환자쏠림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개편안을 내놓았습니다. 감기 등의 경증으로 대학병원을 찾게 되는 경우, 이전보다 더 높은 진료비를 부담하게 됩니다. 대학병원은 경증환자를 진료하면 불이익을 보는 구조로 바뀝니다. 4. &...
  • 선거제 협상에 주어진 90여일의 시간…선거법 어떻게 바뀔까

    선거제 협상에 주어진 90여일의 시간…선거법 어떻게 바뀔까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등 여야 4당의 드라이브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핵심으로 하는 선거제 개편안(공직선거법 개정안)이 지난달 29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를 통과했다. 자유한국당은 강력 반대했다. 이 충돌 구도 속에서 내년 총선을 위한 '게임의 규칙'을 정하는 선거제 논의,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까.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도 높은 혁신 필요" 대한체육회, 자체 혁신안 제시

    "강도 높은 혁신 필요" 대한체육회, 자체 혁신안 제시 유료

    ... 굵직굵직한 안건의 방향성은 대체로 같다. 국가대표 훈련 시스템도 보다 효율적이고 개방적인 형태로 전환하고 선수촌의 폐쇄적인 이미지도 쇄신하겠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물론 전국체전과 전국소년체전 개편안을 비롯해 반발이 심했던 부분은 여전히 권고안과 차이가 있다. 김 사무총장은 "문체부 혁신위도 권고를 했지만 대한체육회에서 가동 중인 체육시스템 혁신위원회의 내용도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 ...
  • 여야 4당 선거법 강행처리…한국당 “네 번째 날치기”

    여야 4당 선거법 강행처리…한국당 “네 번째 날치기” 유료

    ... 특위위원장(왼쪽)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첫 회의를 연 국회 정치개혁특위가 29일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선거 연령 18세 하향 등 내용을 담은 선거제 개편안(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하고 활동을 마무리했다. 정개특위는 이날 공직선거법 개정안(심상정 정의당 의원 대표 발의) 표결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이런 ...
  • [단독]선거제 바뀌면…민주 -16, 한국 -13, 정의 +8, 국민의당 +22석

    [단독]선거제 바뀌면…민주 -16, 한국 -13, 정의 +8, 국민의당 +22석 유료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적용.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등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개편안대로 지난 총선을 다시 치른다고 가정할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의석수는 본래 선거 결과보다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과 호남 지역의 감소 폭이 컸다. 대신 3·4당은 '몸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