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중구난방 검경 개혁…국민은 헷갈린다 유료

    신체의 자유 등 국민의 기본권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검찰과 경찰 개혁이 오락가락 중구난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러다간 개혁은 고사하고 '개악(改惡)'으로 귀결되지 않을까 우려스러울 정도다. 파열음과 이상 신호는 지난달 말 검찰 개혁 법안이 국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법안)에 태워질 때부터 나기 시작했다. 제 1야당을 배제한 채 여야 4당이 대통령 공약 사항인 ...
  • 문무일, 양복 벗어 흔들며 “어디서 흔드는 겁니까”

    문무일, 양복 벗어 흔들며 “어디서 흔드는 겁니까” 유료

    ...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대검청사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 총장은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들은 민주적 원칙에 부합하지 않고,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길 우려가 있다“며 다시 한번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우려를 표시했다. [최승식 기자] 관련기사 정치권 “검찰 스스로 권한 축소? 정말 그럴 의지 있나 의문” ...
  • [사설] 검찰, 수사권·기소권 분리 버금가는 자체 개혁 해야 유료

    문무일 검찰총장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특히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우려를 반영하겠다”며 검사장들에게 보낸 e메일에 ... 검찰의 인식이 주권자인 시민들의 생각과 얼마나 같으냐다. 문 총장은 어제 기자간담회에서 “법안들은 형사사법 체계의 민주적 원칙에 맞지 않고,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길 우려가 있다는 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