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러리 아트링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78세 설치작가 오계숙 “바늘과 실로 삶의 흔적 잇는다”

    78세 설치작가 오계숙 “바늘과 실로 삶의 흔적 잇는다” 유료

    베트남전 참전 간호병의 군복으로 만든 오계숙의 '푸른 해먹'(2010). [사진 갤러리 아트링크] 서울 삼청동 정독도서관 인근의 아담한 갤러리. 붉은 벽돌로 둘러싸인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뜻밖의 설치작품이 관람객을 맞는다. 누군가 입고 버린 낡은 군복을 재료로 조각조각 꿰매어 이어 만든, 가녀린 해먹이다. 그 낡은 천들 아래로 늘어뜨려진 수많은 실이 흔들리고 ...
  • 사진이야 수묵화야

    사진이야 수묵화야 유료

    양재문 사진가의 '비천몽'은 춤꾼의 연속 동작을 한 장의 사진에 담았다. [사진 갤러리 아트링크] 얼핏 한지에 번지는 물기를 본 듯하다. 흔들리는 동작선이 여러 겹 포개진 한 폭의 수묵채색화 같다. 사진가 양재문(63·신구대학 사진예술아카데미 교수)씨는 춤의 결정적 한 순간을 포착하는 대신 실타래가 풀리듯 이어지는 춤사위의 연속 동작과 그 여운의 끝자락을 ...
  • “이 시대 서예는 어떻게 존재해야 하는가”

    “이 시대 서예는 어떻게 존재해야 하는가” 유료

    ... 검은 물감 과 먹 범벅 속에 뻗어나간 강렬한 선묘가 부적을 연상시킨다. 서예가 다천(茶泉) 김종원(61)씨의 '글·신·神·들·다'(26일까지)는 상투적인 서예전이 아니다. 서울 율곡로3길 갤러리 아트링크 문을 밀고 들어간 순간, 관람객은 흠칫 놀라거나 뒷걸음질 치게 된다. 지난 18일 오후 전시장에서 열린 작가와의 대화는 이 기기묘묘한 작품에 물음표와 느낌표를 동시에 품은 참가자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