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거스 히딩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쌀딩크' 박항서, 히딩크 감독과 9월 사제 대결

    '쌀딩크' 박항서, 히딩크 감독과 9월 사제 대결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호흡을 맞췄던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코치.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U-22 대표팀과 9월 맞붙는다. ... 인터내셔널'은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9월 중국에서 스승 히딩크 감독과 대결을 펼친다”고 보도했다.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감독은 한일월드컵에서 각각 감독과 ...
  • '쌀딩크' 박항서, 히딩크 감독과 9월 사제 대결

    '쌀딩크' 박항서, 히딩크 감독과 9월 사제 대결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호흡을 맞췄던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코치. [중앙포토]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U-22 대표팀과 9월 ... 인터내셔널'은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9월 중국에서 스승 히딩크 감독과 대결을 펼친다”고 보도했다.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감독은 한일월드컵에서 각각 감독과 ...
  • 신화 에릭X앤디, 히딩크와 우연한 만남 "세빌리아로 가던 길"

    신화 에릭X앤디, 히딩크와 우연한 만남 "세빌리아로 가던 길"

    그룹 신화 에릭과 앤디가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 거스 히딩크와 만났다. 지난 10일 에릭의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히딩크 전 감독과 앤디와 에릭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엔 앤디와 에릭, 히딩크 전 감독이 환한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한 "세빌리아로 가던 길. 이스탄불 공항에서"라는 글로 보아 이들의 만남이 공항에서 ...
  • 레전드 피구 "이강인 '골든볼' 대단···'열정' 품고 목표 향해 뛰어라"

    레전드 피구 "이강인 '골든볼' 대단···'열정' 품고 목표 향해 뛰어라"

    ... 한국에서 지낸 시간도 특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구는 파울루 벤투(50 ·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과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뛰며 한솥밥을 먹은 절친이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감독이 이끈 한국과 조별예선 최종 3차전(한국 1-0 승)에 나란히 출전했다. 포르투갈은 한국에 패해 16강행이 좌절됐다. 피구만큼 벤투를 오랜 기간 지켜본 인물도 많지 않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레전드 피구 "이강인 '골든볼' 대단···'열정' 품고 목표 향해 뛰어라"

    레전드 피구 "이강인 '골든볼' 대단···'열정' 품고 목표 향해 뛰어라" 유료

    ... 한국에서 지낸 시간도 특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구는 파울루 벤투(50 ·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과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뛰며 한솥밥을 먹은 절친이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감독이 이끈 한국과 조별예선 최종 3차전(한국 1-0 승)에 나란히 출전했다. 포르투갈은 한국에 패해 16강행이 좌절됐다. 피구만큼 벤투를 오랜 기간 지켜본 인물도 많지 않다. ...
  • [이천수 관전평] "평가전은 평가전다워야, 이란전엔 변화 볼 수 있길"

    [이천수 관전평] "평가전은 평가전다워야, 이란전엔 변화 볼 수 있길" 유료

    ... 안 뛰는데, 준비하고 있으면 뭐해'라는 마음일 것이다. 나는 이 기분을 너무 잘 알고 있다. 거스 히딩크 감독 시절 초기 대표팀에 발탁되지 않았고, 뽑혀도 경기에 나서지도 못했다. 2002 한일월드컵이 임박해서야 그라운드에 나서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 히딩크 감독은 훗날 자서전을 통해 이 기간을 '심리전'이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뛰지 못하던 ...
  • '한국인 최초 UCL 16강 출전' 이천수 “결정적인 패스 손흥민에게 온다”

    '한국인 최초 UCL 16강 출전' 이천수 “결정적인 패스 손흥민에게 온다” 유료

    ... 이천수는 부평고 시절 '축구 천재'로 고교 축구를 평정했다. 키 174cm로 공격수치고는 작은 체구였지만 폭발적인 스피드와 화려한 드리블 그리고 날카로운 킥 능력을 앞세워 거스 히딩크 감독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2003년 한국인 최초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한 그는 일찌감치 유럽 최고 권위의 클럽대항전을 경험했다. 2003~200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