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걸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황교안 해명 "외국인 근로자 차별? 터무니없는 비난"

    황교안 해명 "외국인 근로자 차별? 터무니없는 비난"

    ... 대표 : 정말 터무니없는 비난을 하고 있습니다.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자는 것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었습니다.] 정말 표정이 안 좋네요. 황교안 대표 한 걸음 더 들어가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기업인들 열 받게 한 것이 누군데 나한테 덤터기 씌우냐"라고도 합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이 정권이 책임을 질 문제인데 문제를 풀겠다고 하는 저를 ...
  • 한국GM 노조, 파업권 찬반투표 통과...입단협도 '첩첩산중'

    한국GM 노조, 파업권 찬반투표 통과...입단협도 '첩첩산중'

    ... [사진 한국GM] 한국GM의 노사관계에 또 한 번 먹구름이 꼈다. 한국GM 노동조합 측이 '합법적 파업권' 확보를 묻는 투표에서 과반 이상의 찬성을 얻었기 때문이다. 파업 가능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간 셈이다. 지난달부터 교착상태에 빠진 임금협상도 깊은 수렁으로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20일 전체 조합원 805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
  • 이필모♥서수연, 연애부터 임신까지 속전속결 사랑꾼 [종합]

    이필모♥서수연, 연애부터 임신까지 속전속결 사랑꾼 [종합]

    ...; 폐막 소감을 전하며 예비 아빠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제 삶에도 커다란 변화가 있어서, 이제 가장이자 곧 태어날 작은 필모의 아버지가 됐다"며 "40대의 배우로 또 한 걸음 내디뎌, 언제나 책임감 있는 모습과 연기로 여러분들을 만나기 위해 더욱더 담금질하겠다"고 전했다. 이필모와 서수연은 지난해 9월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처음 만났다. 방송이지만 ...
  • 정세현 “시진핑 방북에 남·북·미 → 남·북·미·중 구도로 바뀔 가능성”

    정세현 “시진핑 방북에 남·북·미 → 남·북·미·중 구도로 바뀔 가능성”

    ... 꼬집었다. 또 “유엔 제재와 관계없으니 한국 대통령이 일을 저질러 놓고, 즉 기정사실화 시키고 미국에서 양해받은 '선(先) 조치 후(後) 양해' 방식으로 접근하지 않으면 지금 상황에서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한다”고 역설했다. 정 전 장관은 “한반도 운전자론에서 미국 결정자론으로 끌려간 것은 문 대통령의 잘못이 아닌 참모의 잘못”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은 참모들이 '그쪽으로 가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SKT, 길 안내에서 이젠 주차장 관리까지…모빌리티 사업 확대

    SKT, 길 안내에서 이젠 주차장 관리까지…모빌리티 사업 확대 유료

    ... 주차장)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주차장으로 이동 시 T맵으로 경로를 안내받을 수 있다. 직영 주차장의 경우 주차 가능 공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운전자들이 주차장 앞에서 헛걸음하거나 대기하는 불편이 사라진다. 또 T맵 주차는 앱에서 주차권 구매, 사용 시간에 따른 결제, 사전 정산, 자동 결제 등 다양한 결제 관련 기능(직영·제휴 주차장에 한함)을 손쉽게 이용할 ...
  • [이홍구 특별기고] 시진핑 방북, 중국 한반도정책 전환 계기 되길

    [이홍구 특별기고] 시진핑 방북, 중국 한반도정책 전환 계기 되길 유료

    ... 확실한 중국의 한반도정책 및 핵확산금지체제 유지에 대한 투명하고 건설적 설명을 기대하고 있을 것이다. 이미 비핵화 실현에 대한 결심을 누차 천명한 바 있는 북한이 이를 실천으로 옮기는 첫걸음은 NPT 참가국으로 복귀하는 것이며 이를 적극 도울 수 있는 것이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의 위치다. 그러한 비핵화 실현으로의 과감한 전진이 시작된다면 유엔도 북한에 대한 제재의 단계적 ...
  • [오늘의 운세] 6월 20일

    [오늘의 운세] 6월 20일 유료

    ... 먹자. 43년생 부모 노릇 하기 어려운 것. 55년생 윗사람 노릇 하기 쉽지 않다. 67년생 너무 앞서가지 말 것. 79년생 겨울이 돼야 소나무가 푸름을 안다. 91년생 천릿길도 한 걸음부터. 원숭이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무지개 길방 : 南 32년생 무자식 상팔자란 말 생각. 44년생 무거운 것 들지 말 것. 56년생 근심한다고 해결 안 되니 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