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인도 언론인 부부, 쓰레기장에 버려진 아기 입양해 '화제'
    인도 언론인 부부, 쓰레기장에 버려진 아기 입양해 '화제' ... 팔로워에게 문의했다. 카프리는 "내 나이가 46살이라 입양은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이 아기와 감정적으로 연결돼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건강 검진을 받고 신청서를 접수하는 등 입양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프리는 기자이자 영화 제작자이고 조시는 TV 채널의 뉴스 앵커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아기를 '피후'라고 부르기로 ... #쓰레기장 #언론인 #인도 언론인 #아기 sns
  • LG 조셉 좌측 손등 사구로 병원 이동
    LG 조셉 좌측 손등 사구로 병원 이동 ... 앞두고 교체됐다. 구단 관계자는 "조셉이 좌측 손등에 사구를 당했다. 현재 삼성 구단 지정병원으로 이동해 X-레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셉은 19일 현재 타율 0.284에 9홈런 33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구단 관계자는 검진을 마치고 돌아온 조셉에 대해 "검진 결과 뼈에는 이상이 없다. 현재 아이싱 중이다"고 밝혔다. 대구=이형석 기자
  • NC 버틀러, 2이닝 강판…두산전 6피안타 5실점 부진
    NC 버틀러, 2이닝 강판…두산전 6피안타 5실점 부진 ... 6-5 추격을 허용했다. 이동욱 감독은 3회부터 불펜을 가동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버틀러의 투구수는 54개(스트라이크 29개)였다. 구단 관계자는 "오른 어깨 뒤쪽 근육에 통증이 있었다. 검진은 상태를 지켜보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는 3회말 두산 공격이 끝난 상황에서 우천으로 중단된 상태다. 잠실=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tbc.co.kr
  • 계속 쌓여가는 한국당 등원 조건에…"레드카펫 바라나"
    계속 쌓여가는 한국당 등원 조건에…"레드카펫 바라나" ... 입장이었습니다. 그러던 한국당은 지난 주말을 기점을 경제청문회 개최를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상임위별로 논의가 분산되면 종합적인 토론이 어려우니 모두 모여서 A부터 Z까지 종합검진 한 번 해보자는 것이 저의 경제청문회 제안입니다.] 경제청문회를 먼저 열어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문제점을 짚은 뒤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황교안 대표는 또다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멘파워 이성욱 원장의 남성탐구생활]안전한 휴가 준비의 첫걸음
    [멘파워 이성욱 원장의 남성탐구생활]안전한 휴가 준비의 첫걸음 유료 ... 핵이 달라붙지 못하고 자연적으로 배출되도록 유도하는 것이 좋다. 요로결석은 예방에 먼저 신경 쓰고 복부 통증, 혈뇨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빨리 비뇨기과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 또 결석 치료의 경험이 있는 분이라면 여름휴가철 여행 전 미리 비뇨기과를 찾아 결석 여부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즐길 수 있는 하나의 팁이라 알려 주고 싶다.
  • [송길영의 빅 데이터, 세상을 읽다] 문화의 건강 검진
    [송길영의 빅 데이터, 세상을 읽다] 문화의 건강 검진 유료 ... 바쁘게 이동한 직장인인 듯했습니다. 같은 음악을 좋아한다는 이유만으로 나이와 성별, 옷차림과 헤어스타일이 모두 다른 사람들이 모여 함께 즐기는 모습은 그야말로 아름다웠습니다. 올해도 정기 건강검진의 공지가 회사 게시판에 올라옵니다. 초음파와 내시경으로 들여다보며 바쁜 일상 속 챙기지 못한 몸의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죠. 그렇다면 우리 문화의 건강함은 어떻게 검진할 수 있을까요? 평일 ...
  • [건강한 가족] 매일 적어도 두 번 이 닦고 잇몸약까지 먹으면 세균 못 살죠
    [건강한 가족] 매일 적어도 두 번 이 닦고 잇몸약까지 먹으면 세균 못 살죠 유료 ... 김소현 이사는 “약물만으로 염증 등 잇몸 문제를 해결할 순 없지만 물리적 케어와 함께 보조적 수단으로서 염증 및 세균 조절의 상승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진료 시 환자들에게 잇몸약을 권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매년 한 번 치과 검진을 습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잇몸질환은 초기에 잡으면 진행을 막을 수 있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