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과거사위원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윤지오 진술 신빙성 공방"…'장자연 추행 혐의' 전 조선일보 기자에 검찰 1년 구형

    "윤지오 진술 신빙성 공방"…'장자연 추행 혐의' 전 조선일보 기자에 검찰 1년 구형

    ... 고(故) 장자연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조선일보 기자 조모(50)씨에 대해 검찰이 “유죄를 인정해 달라”며 징역 1년을 구형했다.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 추행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고 2009년 한 차례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후 지난해 5월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권고로 수사가 다시 시작돼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8월 22일 오후 2시 조씨에 ...
  • 김학의 차명폰까지 뒤졌지만…출국금지 조회 법무관 무혐의

    김학의 차명폰까지 뒤졌지만…출국금지 조회 법무관 무혐의

    ... 샅샅이 훑었다"고 말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과거사위원회 활동 관련 브리핑에서 김학의 전 차관 관련 검찰 과거사위 활동 연장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맞다"면서도 "김 전 차관과 연루됐던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환섭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장이 6월 4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모습. ...
  • "6년 전, 김학의 맞다고 했는데…" 윤중천, 첫 재판서 항변

    "6년 전, 김학의 맞다고 했는데…" 윤중천, 첫 재판서 항변

    ... 윤중천 씨는 강간치상·사기·공갈 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모두 지난 3월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권고한 '김학의 전 차관 의혹'을 수사하다가 드러난 범죄입니다. 윤씨가 법정에 ... "수사기관이 성과를 내기 위해 무차별적으로 수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2013년 검찰 조사에서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라고 밝혔는데도 왜 윤씨가 이 사태의 원흉의 돼야하는지 이해하기 ...
  • 윤중천 "6년 전 김학의라 했는데…내가 왜 원흉?" 항변

    윤중천 "6년 전 김학의라 했는데…내가 왜 원흉?" 항변

    ... 윤중천 씨는 강간치상·사기·공갈 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모두 지난 3월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권고한 '김학의 전 차관 의혹'을 수사하다가 드러난 범죄입니다. 오늘 윤씨가 ... "수사기관이 성과를 내기 위해 무차별적으로 수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2013년 검찰 조사에서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라고 밝혔는데도 왜 윤씨가 이 사태의 원흉의 돼야하는지 이해하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과거사 피해자 487명 직권 재심청구 유료

    ... 재심을 청구했다. 재심은 유죄 확정판결에 중대한 흠이 있을 경우 취할 수 있는 비상구제수단이지만 검사의 직권 재심 청구는 극히 드물게 이뤄져 왔다. 검찰이 신뢰 회복을 위한 발걸음을 내디뎠다는 평가가 나온다.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 공안부(부장 오인서)는 2017년 8월 이후 검찰 과거사 피해자 487명에 대해 검사 직권으로 재심을 청구했다고 30일 밝혔다. 시국 ...
  • [사설] 법무장관 자리도 대변인더러 하라 할 건가 유료

    그제 검찰과거사위원회의 활동 종료에 대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입장 발표 기자회견은 기자들의 보이콧으로 논란을 낳았다. 책임은 전적으로 박 장관에게 있다. 그는 기자회견을 1시간여 앞두고 ... 기술자'라고 보는 반(反)민주적, 반(反)언론관을 그대로 보여준 것은 아닌가. 이날 회견의 주제는 검찰과거사위 활동이었고, 그동안 적잖은 문제점이 제기됐다. 기자들이 곤란한 질문을 쏟아낼 것으로 ...
  •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유료

    ... 해당 보고내용은 지극히 주관적이고 추상적인 의심을 객관적 사실처럼 발표한 것”이라며 “이는 또 과거사위의 심의 결과만을 공개하게 돼 있는 '검찰과거사위원회 규정' 위반"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이어 "검찰과거사위 규정상 무죄 선고되거나 재심 무죄 선고된 사건이 조사대상인데 과거사 조사 대상 17건 중 유일하게 유죄가 확정된 용산 사건을 포함한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과거사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