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부러운 미국의 성장, 답답한 한국의 현실 유료 격세지감이다. 불과 몇 년 전까지 한국 경제는 탐구 대상이었다. 고속 성장하는 비결이 뭔지 수많은 나라가 궁금해했다. 그러던 한국의 처지가 바뀌었다. 경제 규모가 한국의 13배인 미국이 성장 속도에서 한국을 추월했다. 지난해 미국은 2.9%, 한국은 2.7% 성장했다. 올해 역시 미국이 한국을 앞설 것이라는 게 국제기구들의 관측이다. 이제 한국은 고속 성장은커녕 ...
  • [삶의 향기] 수제 맥주를 마시며 규제를 곱씹다
    [삶의 향기] 수제 맥주를 마시며 규제를 곱씹다 유료 ... 맥주를 마트나 편의점, 축제 현장에서도 자유롭게 팔 수 있게 되며 창업과 투자가 줄을 잇게 된 겁니다. 최근 이 업계에 뛰어들어 꿈을 좇는 젊은이들이 부쩍 늘어난 걸 보면서 그야말로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만약 정부가 탈세 방지와 기존 업체 보호라는 논리를 고집해 끝까지 규제를 풀지 않았다면 어쩔 뻔했나 싶어서 말입니다. 해묵은 취재 뒷얘기까지 들먹인 건 규제가 우리 젊은이들의 ...
  • [배명복 칼럼] 제재 완화 없이도 남북이 할 일은 많다
    [배명복 칼럼] 제재 완화 없이도 남북이 할 일은 많다 유료 ... 경계선을 걸어서 넘어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손을 잡고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를 다짐했다. 도보다리의 명장면도 연출했다. 그랬던 그가 문 대통령의 '오지랖'을 나무라고 있으니 격세지감(隔世之感)이 따로 없다. 열흘 전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갖고 제가 할 ...